연예일반

[단독]코로나19로 취소된 '미스터트롯' 결승전, 3월2일 인천서 녹화

강효진 기자 입력 2020.02.27. 15:54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취소됐던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가 오는 3월 2일 진행된다.

27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가 오는 3월 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다.

TV조선은 당초 결승전 방청인원을 모집했으나, 그 사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위험 수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고심 끝에 공개 방청을 취소했다.

이날 녹화된 결승전 분량은 다음달 12일 방송될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미스터트롯. 출처ㅣTV조선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취소됐던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가 오는 3월 2일 진행된다.

27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가 오는 3월 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다. 당초 지난 24일이 녹화 예정일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진 가운데 추이를 지켜보기 위해 한 주 미뤄진 것이다.

'미스터트롯'은 정규 11회로 편성돼 27일 9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대망의 결승전을 앞둔 만큼 다음 녹화를 더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2일 녹화를 조심스럽게 준비 중이다.

TV조선은 당초 결승전 방청인원을 모집했으나, 그 사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위험 수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고심 끝에 공개 방청을 취소했다.

제작진은 지난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추가 확진자 발생 및 2차 감염 우려로 인해 방청을 전격 취소한다.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행사임을 감안,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깊은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녹화된 결승전 분량은 다음달 12일 방송될 전망이다. 더불어 다음달 6일 예정되어 있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미스터트롯' 갈라쇼는 토크콘서트 형태로 열릴 예정이다.

한편 27일 밤 방송되는 '미스터트롯' 9회에서는 14인의 참가자 중 절반이 탈락하는 준결승전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을 통해 결승전에 오를 최종 7인의 윤곽이 드러날 예정인 만큼 30%를 뛰어넘는 또 한 번의 자체최고 시청률 경신이 기대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