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하리수, SNS서 소신 발언 "코로나 3법 통과돼 다행" [M+★SNS]

입력 2020. 02. 27. 12:1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하리수가 코로나 3법 국회 통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이긴 하지만 그래도 지금이라도 이렇게 법이 통과되어 다행이다"라며 코로나 3법 국회 통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코로나 3법과 관련된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리수 SNS 코로나19 발언 사진=DB

가수 하리수가 코로나 3법 국회 통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이긴 하지만 그래도 지금이라도 이렇게 법이 통과되어 다행이다”라며 코로나 3법 국회 통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코로나 3법과 관련된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이어 “강제로라도 검사및 입국금지 격리 치료 입원 징역 해야지! 법이 강해져야 범죄도 줄어들고 국민들도 안심할수 있지 않을까요”라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예방 및 확산 방지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하리수는 2001년 CF '도도화장품 - 빨간통페이나'로 데뷔해 2000년대 가수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