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HI★인터뷰①] "잘 한 선택" 노지훈, '미스터트롯'에서 얻은 용기

이호연 입력 2020.02.25. 08:02

가수 노지훈이 로맨틱한 '미스터트롯' 비하인드를 전했다.

노지훈은 최근 TV CHOSUN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TOP 20이자 로맨틱 가이로 활약했다.

'미스터트롯' 여정을 조금 일찍 마무리한 뒤 본지와 만난 노지훈은 프로그램의 인기 이상의 성과를 소개했다.

팀미션 멤버들부터 자신의 곡 '손가락하트'를 부른 옥진욱과 비슷한 연령대의 김호중, 이도진까지, 노지훈은 '미스터트롯' 촬영 비하인드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지훈이 ‘미스터트롯’ 비하인드를 전했다. 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노지훈이 로맨틱한 '미스터트롯' 비하인드를 전했다.

노지훈은 최근 TV CHOSUN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TOP 20이자 로맨틱 가이로 활약했다. '미스터트롯' 여정을 조금 일찍 마무리한 뒤 본지와 만난 노지훈은 프로그램의 인기 이상의 성과를 소개했다. '미스터트롯' 밖에서 노지훈이 보여줄 더욱 다채로운 무대와 소통이 많은 이들에게 계속 다가갈 전망이다.

'미스터트롯'은 노지훈의 두 번째 오디션이다. 2011년 MBC '위대한 탄생' 첫 시즌을 통해 이름과 얼굴을 알린 노지훈은 9년 만에 새로운 경연에 도전했다.

"처음에는 '미스터트롯' 도전 자체가 전쟁에 임하는 마음이었어요. 그래도 '미스터트롯'이 경연이기 전에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모든 무대를 보여드리지 못 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지만, 저만의 트로트에 좋은 반응을 보내주셔서 70~80%의 성과를 이룬 것 같아요. 큰 경험이 됐으니 잘 한 선택이었죠."

방송 이후 노지훈은 더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또 하나의 긍정적인 변화는 트로트 가수로서 더 많은 팬들과의 소통 및 콘텐츠에 대한 마음가짐에 있다.

"일이 많아져서 행복해요. 이런 관심을 유지해가기 위해선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죠. 또, 지금의 인지도와 인기에 안주하지 않고 팬 분들과 더 많이 소통하기 위해 재밌는 프로젝트들을 준비하고 있어요. 트로트는 관객 분들의 흥과 에너지를 바로 느낄 수 있다보니 무대 위에서 큰 용기를 얻고 있어요. 앞으로의 무대가 더 기대됩니다."

예선의 '오늘밤엔'부터 데스매치 '당신'까지,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선곡으로도 노지훈은 관심을 받았다. 시원시원하게 트인 목소리에 섹시한 퍼포먼스를 더한 노지훈의 무대는 전 연령대 여심을 사로잡았다. '미스터트롯' 무대 중 노지훈이 꼽은 베스트는 대디부 팀미션 '99.9'와 에이스전에서 선보인 '어쩌다 마주친 그대'다.

노지훈이 ‘미스터트롯’ 비하인드를 전했다. 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대디부 팀미션이 처음으로 누군가와 함께 꾸민 무대였어요. 혼자와는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저 자신의 직캠 영상을 찾아보는 편인데 표정이 살아있던데요? 다른 형님들 파트 때 저는 여유롭게 비주얼을 챙길 수 있어서 좋았어요. 에이스전으로 보여드린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제 안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게 해줬습니다. '미스터트롯'이 아니었다며 안 해봤을 무대니까요. 고관절 댄스가 부끄럽기도 했지만, 많이 좋아해주셔서 용기를 얻었어요. 앞으로 성숙한 무대에서 또 이런 매력을 담아낼 수 있지 않을까요?"

팀미션 멤버들부터 자신의 곡 '손가락하트'를 부른 옥진욱과 비슷한 연령대의 김호중, 이도진까지, 노지훈은 '미스터트롯' 촬영 비하인드도 전했다.

"(옥)진욱이의 '손가락하트'가 '미스터트롯' 첫 회 첫 무대였는데 너무 뿌듯하고 감동적이었죠. 대학생만의 풋풋한 느낌을 찰떡같이 표현해줘서 저와는 또 다른 '손가락하트'가 된 것 같아요. 1살 동생 (김)호중이, 예전부터 친구였던 미스터붐박스, 1살 형인 (이)도진 형과의 관계성은 다른 참가자들이 놀라 해서 더 재밌었어요."

이제 노지훈은 '미스터트롯'이 아닌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 로맨틱 가이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노지훈이 직접 밝힌 로맨틱의 속뜻도 들어봤다.

"저를 보는 분들도 사랑을 하고 싶어진다는 점에서 '미스터트롯' 제작진 분들이 '로맨틱 가이'라고 불러주신 것 같아요. 감사하게도 저희 부부가 함께 큰 관심을 받았고, '아내의 맛'에 합류하게 됐습니다. 관찰 예능은 처음이라 어떤 모습이 나올지 기대돼요. 아이도 카메라를 좋아해서 재밌는 케미스트리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지난해 송가인이 '미스트롯' 이후 '아내의 맛'으로 대세 행보를 시작했듯, '미스터트롯'의 인기를 다방면으로 이을 노지훈의 다음 행보가 기다려진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