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양준일 "출생지 한국 아닌 베트남, 母 코리아헤럴드 기자 출신"

뉴스엔 입력 2020.02.24. 22:12

양준일이 출생지가 베트남이라고 털어놨다.

2월 24일 방송된 MBC '배철수 잼(Jam)'은 '가요계 레전드 특집 2탄'으로 꾸며진 가운데 양준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철수는 "시대가 외면했다 시대가 소환한 양준일"이라고 소개했다.

배철수는 "팬들이 양준일 씨 출연시켜달라고 엄청 글을 올렸다. 배철수 씨 무례한데 양준일 씨한테 무례하게 대할 것 같다고 걱정하더라. 뻔한 질문은 싫어서 공격적으로 질문을 하기도 한다"고 하자 양준일은 "괜찮다"며 웃어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양준일이 출생지가 베트남이라고 털어놨다.

2월 24일 방송된 MBC ‘배철수 잼(Jam)’은 ‘가요계 레전드 특집 2탄’으로 꾸며진 가운데 양준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철수는 "시대가 외면했다 시대가 소환한 양준일”이라고 소개했다. 배철수는 “팬들이 양준일 씨 출연시켜달라고 엄청 글을 올렸다. 배철수 씨 무례한데 양준일 씨한테 무례하게 대할 것 같다고 걱정하더라. 뻔한 질문은 싫어서 공격적으로 질문을 하기도 한다”고 하자 양준일은 "괜찮다"며 웃어보였다.

양준일은 요즘 인기에 대해 “아침에 눈뜨면 아직도 내가 존재하고 있나 확인한다. 아직도 꿈 같다”며 “선배님 주위에서도 뱅글뱅글 돌기만 했지 직접 뵙는다는 게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배철수는 “양준일 씨가 데뷔할 당시 SBS ‘인기가요’ MC로 활동했는데 기억이 없다”고 하자 양준일은 “제가 순위에 오르지 않아서 무대에 오를 기회가 별로 없었다”고 밝혔다.

변함없는 미모에 대해선 “오늘 의상도 뱀파이어 헌터다”라며 놀라운 옷태를 보여줬다. 그는 몸매 비결에 대해 “속은 썩었다. 껍질만 살아있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인기가 심상치 않음을 언제 느꼈냐고 묻자 양준일은 “유튜브에 동영상에 올라올 때마다 '아 또'라고 생각했다. 와이프가 올라올 때마다 찾아줬는데 예전에도 욕을 먹어서 또 욕을 먹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근황이 궁금한 스타 2위로 제가 올랐다. 1위는 조르디였고 제가 2위였다”며 “이후 LA 한인방송국에서 문의가 쇄도했다. 저는 플로리다에 있었는데 팬들이 LA로 찾아갔더라. 팬카페에 ‘저 LA에 없습니다’라고 댓글을 올리면서 팬들과 소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월남 전쟁터에서 태어났다. 아버지가 미국 여행사 직원으로 일하셨고 어머니가 코리아헤럴드 기자였다. 어머니가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가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애가 들어섰다. 어머니가 애를 혼자 낳을 수 없으니까 베트남으로 다시 가셨다. 거기서 저를 낳으셨다. 미국은 10살때 LA로 이민갔다"고 털어놨다. (사진=MBC ‘배철수 잼’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