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초점]박서준X이영애X김고은 등 ★선한 영향력..변정수 논란→비교되는 이유

고재완 입력 2020.02.24. 16:02

연예계, 아니 전국이 예민한 시기다.

코로나19가 지역감염으로 발전한 상황에서 여러가지 설들이 난무하며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박서준이 환자 치료에 필요한 음압 병동과 이동식 음압기가 부족하다는 언론 보도를 접하고 치료에 필요한 기기 등을 구입하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는 뜻과 함께 1억원을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박서준, 이영애, 김고은 등의 기부는 품격부터 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연예계, 아니 전국이 예민한 시기다. 코로나19가 지역감염으로 발전한 상황에서 여러가지 설들이 난무하며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마스크나 손소독제를 구하기 어렵다는 말들까지 자주 들리고 있다. 이 가운데 팬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두가지 일이 등장했다.

하나는 모델 겸 방송인 변정수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쇼핑몰에서 손 소독제를 판매했다는 것이다. 중소기업 손 소독제를 공수해 판매했던 변정수는 1, 2차에 걸쳐 자신의 SNS 등을 통해 적극 홍보했다.

취지는 좋다. 그의 말에 따르면 '굿네이버스와 좋은 일을 하고자 준비한 것'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코로나19 사태를 장사로 이용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시민들의 공포감을 이용한 상술이라는 것이다. 변정수는 '이 시국에 손 소독제를 판매한다는 게 나 역시 여러번 고민 했던 일이지만 마스크나 손 소독제 가격이 급상승해 가는걸 보면서 나도 할 수 있는 내 역할을 찾는 것이다'며 '기부도 할 수 있고 보다 소비자 입장에서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좋은 성분과 좋은 제품으로 여러분께 추천할 수 있었다. 국민에게 내가 다 나눠드릴 수 없다면 현재 모든 서민의 경제도 악화되는 이 시점에 좋은 중소기업 제품을 추천해 보탬이 되고자 하는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해명글에도 논란과 비난이 계속되자 변정수는 23일 밤 이번엔 자신의 SNS에 쇼핑몰 판매를 중단하고 기부에 대한 더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분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는게 여러모로 좋다고 생각했다. 나도 내가 구매할 수 있는만큼 구매해서 기부하겠다. 질타도 칭찬도 다 새겨듣겠다"며 "그 어떤 기부도 거짓으로 할 수 있는 건 없다. 내가 몇 년간 플리마켓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좀 더 신중하게 여러분께 제품을 제안할테니 다들 마음 진정해서 조금은 편안한 일요일이 되었으면 한다. 나는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이었다. 기부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하나는 배우 박서준의 기부다. 그는 22일 아무 말없이 코로나19 관련 성금 1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박서준이 환자 치료에 필요한 음압 병동과 이동식 음압기가 부족하다는 언론 보도를 접하고 치료에 필요한 기기 등을 구입하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는 뜻과 함께 1억원을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박서준은 지난해 4월에도 강원도 산불 피해 주민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현재 JTBC 금토극 '이태원 클라쓰' 촬영에 한창이지만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는데도 시간을 할애했다. 배우 김고은은 '저소득 가정의 코로나 예방 물품 구입에 사용해 달라'며 마스크 구입비 1억원을 기부했고 방송인 장성규 역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000만원을 전달했다. 이영애도 대구 시민들을 위해 5000만원을 기탁했다.

문제는 타이밍이다. 물론 변정수의 선의를 의심하는 이들은 별로 없다. "뭐가 문제냐"는 네티즌들의 반응도 많다. 기부는 강요하는 것이 아니기도 하다.

하지만 코로나19에 전국민의 관심이 집중돼 있고, 손소독제도 품귀현상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유명인이 자신의 쇼핑몰에서 직접 손소독제를 판매를 하고 SNS로 홍보를 했다는 것은 대중의 분노를 일으킬 가능성이 다분했다. 반면 박서준, 이영애, 김고은 등의 기부는 품격부터 달랐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