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줌人] "완전히 달라졌다"..김태희, '하이바이, 마마!'로 찾은 연기 전성기

문지연 입력 2020.02.24. 15:35 수정 2020.02.24. 15:48

배우 김태희가 '엄마'의 옷을 입고 돌아왔다.

김태희는 22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로 '연기력'과 관련된 과거의 오명을 전부 씻어내는 중이다.

'하이바이, 마마!'는 이제 막 첫 발을 뗐지만 김태희가 보여줄 '원톱' 연기에 더 큰 관심이 쏠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tvN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태희가 '엄마'의 옷을 입고 돌아왔다.

김태희는 22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로 '연기력'과 관련된 과거의 오명을 전부 씻어내는 중이다. '하이바이, 마마!'는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린 작품. '오 나의 귀신님!'을 연출했던 유제원 PD가 메가폰을, '고백부부'로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던 권혜주 작가가 펜을 잡으며 시청자들의 마음 '사냥'에 나섰다.

결혼과 출산에 이어 5년간 공백기를 가진 김태희의 컴백은 이 드라마의 최고 관전포인트다. 그는 2015년 SBS '용팔이'로 역대급 미모를 보여줬던 당시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당시에는 얼음공주 같은 이미지와 외모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면, 이번에는 '예쁨'을 넘어서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는 중이다. 엄마로서의 절절함부터 귀신을 연기하며 보여주는 코믹함까지 김태희는 완전히 달라진 매력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방송들에서 김태희는 딸 서우(서우진)를 향한 절절한 절규로 환생에 성공하는 엄마 차유리를 연기해냈다. 환생라이프를 즐기게 된 차유리는 서우를 품에 안고 벅찬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49일 안에 자신의 자리를 되찾아야 하는 기회를 손에 쥔 '반인간, 반귀신'으로서의 상황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김태희는 첫 방송에 앞서 "귀신이라는 점만 빼면 저와 많이 같은 캐릭터다. 딸의 엄마이자 한 가족의 구성원, 그래서 저와 가장 가깝다고 느꼈고 차유리가 김태희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하고 접근을 했다. 제가 평소에 주변 사람들에게 어떻게 대하는지, 평소 어떤 말투를 쓰는지 더 관찰하고 고민해서 자연스럽게 표현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도 그의 연기를 더 탄탄하게 만들고 있다. 김태희는 앞머리가 다 탈 정도로 연기에 집중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규형씨와 조개구이 먹는 신이 있었는데 가스가 새고 있었다"며 "모르고 켰다가 불이 붙어서 잔머리가 탔다"고 말했다. 또 "거울부터 확인했는데 속눈썹도 타고 머리도 탔다"며 "그래서 다 잘라냈다"고 웃었다.

알파도 있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김태희가 '하이바이, 마마!'에 열정을 다하고 있다"며 "첫 방송을 남편 정지훈(비)과 함께 모니터링 할 정도로 내외조가 완벽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귀띔했다. 김태희의 매력이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다가가고 있는 비결에는 남편의 외조 역시 더해진 셈이다.

'하이바이, 마마!'는 이제 막 첫 발을 뗐지만 김태희가 보여줄 '원톱' 연기에 더 큰 관심이 쏠린다. 결혼 전 출연했던 작품들에서 다소 아쉬운 연기력을 보여줬던 김태희지만, 완전히 맞는 옷을 입고 '달라졌다'는 평까지 듣고 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