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대구시 코로나19 우려 속 대규모 K-POP 콘서트 강행

류성무 입력 2020.02.14. 15:27

대구시가 다음 달 초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그룹이 대거 참가하는 대규모 케이팝(K-Pop) 콘서트를 강행한다.

해외 팬들도 대거 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관람 예상 인원은 그라운드 1만명, 스탠드 2만명 등 모두 3만여명으로 국내외에서 다수 팬이 운집할 것으로 주최 측은 전망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외 3만명 관람 예상해 방역 '골머리'.."좌석 실명제 검토"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0.02.07 송고]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시가 다음 달 초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그룹이 대거 참가하는 대규모 케이팝(K-Pop) 콘서트를 강행한다.

해외 팬들도 대거 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대구시는 다음 달 8일 오후 7시부터 대구스타디움 주 경기장에서 2시간 30분 동안 케이팝 슈퍼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행사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홍보와 2021 세계가스총회 성공 기원을 위해 마련했다.

BTS를 비롯해 지코, SF9, 더보이즈, 체리블렛 등 아이돌 10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고, 오는 18∼24일 1차 온라인 예매를 한다.

관람 예상 인원은 그라운드 1만명, 스탠드 2만명 등 모두 3만여명으로 국내외에서 다수 팬이 운집할 것으로 주최 측은 전망한다.

대구시는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공연 연기를 검토했으나 계획대로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권영진 시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전 세계에서 팬들이 올 것으로 보여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좌석을 실명제로 운영해 만약 문제가 생기면 추적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입장객에게 제공할 마스크를 준비하고 행사장 입구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할 계획이다.

tjda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