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투데이

더보이즈 영훈 "쇄골 부상 거의 호전..무대 설 수 있음이 감사"

박세연 입력 2020. 02. 10. 14:33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더보이즈 영훈이 쇄골 부상이 호전 중이라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더보이즈의 첫 번째 정규앨범 '리빌(REVEA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더보이즈 정규 1집 '리빌'은 '드러내 보이다'라는 사전적 의미처럼 그 동안 감춰왔던 더보이즈의 '반전 소년미'를 확인할 수 있는 신보다.

더보이즈 정규 1집 '리빌'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그룹 더보이즈 영훈이 쇄골 부상이 호전 중이라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더보이즈의 첫 번째 정규앨범 '리빌(REVEA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컴백 전 쇄골 부상을 당한 영훈은 "지금은 거의 다 호전된 상태다. 멤버들이 안무를 진행할 때 회복 중이라 함께 참여하지 못했다. 무대 도중에 빠지기도 하지만 나는 열한 명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보이즈 정규 1집 '리빌'은 '드러내 보이다'라는 사전적 의미처럼 그 동안 감춰왔던 더보이즈의 '반전 소년미'를 확인할 수 있는 신보다. 총 9개의 다채로운 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은 유명 작곡가 켄지(Kenzie)를 비롯해 팝타임(Poptime), 신혁, JQ, 이주형(Monotree) 등 K팝씬 대표 프로듀서와 Sean Alexander, Drew Ryan Scott 등 글로벌 프로듀서들이 대거 참여했다.

타이틀곡 '리빌'은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기반의 팝 R&B 곡으로 반복되는 후렴구가 강력한 중독성을 선사한다. 더보이즈는 '달빛에 비친 늑대'이자 한 해 '첫 보름달'이라는 울프문(Wolfmoon)을 모티브로 한 이번 신곡을 통해 낮과 밤, 달라지는 소년의 양면적 매력을 담아냈다.

더보이즈 정규 1집 '리빌'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psyon@mk.co.kr

사진|유용석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