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한국영화 첫 아카데미상 수상>"오스카상은 국제영화제가 아니다, 그저 로컬행사일 뿐"

김구철 기자 입력 2020.02.10. 11:20 수정 2020.02.11. 08:20

봉준호 감독은 특유의 입담으로 해외 영화상 시상식에서 의미와 재미가 담긴 수상소감을 해 호감도를 상승시켰다.

봉 감독은 미국 매체 벌처와의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른 소감을 묻는 질문에 "오스카상은 국제영화제가 아니다. 그저 로컬행사일 뿐이다"라고 답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봉감독의 말말말

“우리는 한 가지 언어만 사용한다고 생각한다, 바로 영화”

“조용히 시나리오 쓸 수 있게해준 커피숍 주인에 상 바친다”

봉준호 감독은 특유의 입담으로 해외 영화상 시상식에서 의미와 재미가 담긴 수상소감을 해 호감도를 상승시켰다.

봉 감독은 미국 매체 벌처와의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른 소감을 묻는 질문에 “오스카상은 국제영화제가 아니다. 그저 로컬행사일 뿐이다”라고 답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후 “1인치 정도 되는 자막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우리는 한 가지 언어만 사용한다고 생각한다. 바로 영화다”라고 한 말은 미국 매체들이 다양한 기획기사로 이어갔다. 그는 이 자리에서 “내가 골든글로브에 와 있긴 하지만 BTS(방탄소년단)가 누리는 파워는 나의 3000배는 넘는다”며 “그런 멋진 아티스트가 많이 나올 수밖에 없는 한국은 감정적으로 역동적인 나라”라고 말했다.

LA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으며 그는 “아홉 살, 열 살 때쯤 주한미군방송인 AFKN을 봤다. 부모님이 주무신 후 야하고, 폭력적인 영화를 봤다”며 “당시에는 뭐가 뭔지 몰랐는데 어른이 돼서 보니 브라이언 드 팔마, 존 카펜터, 마틴 스코세이지 등의 작품이었다. 영어를 몰라 영상만 보고, 내 멋대로 내러티브를 구상하며 몸속에 영화적 세포를 만든 것 같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또 할리우드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았을 때는 “습관이 이상하게 들어서 시나리오를 집이나 사무실이 아닌 카페나 커피숍에서 쓴다. 영화가 개봉할 때쯤에 가보면 그 커피숍이 망해서 없어졌다”며 “조용한 곳을 찾아다니는데 조용하다는 것은 장사가 안된다는 걸 의미한다. 내가 좋은 시나리오를 쓸 수 있게 해준 그 커피숍 주인분들께 이 상을 바친다”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구철 기자 kckim@munhw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