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박유천, 연예계 복귀하나.."많이 힘들지만 잘 이겨내서 다시 활동할 것"

장진리 기자 입력 2020.02.06. 10:27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했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활동 의지를 밝혔다.

6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팅에서 "(현 상황을) 잘 이겨내서 다시 활동해 보겠다"며 연예계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했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활동 의지를 밝혔다.

6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열린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인 방콕' 팬미팅에서 "(현 상황을) 잘 이겨내서 다시 활동해 보겠다"며 연예계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팬미팅은 박유천이 지난해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되고 집행유예를 받은 이후 가진 첫 연예 일정이었다.

박유천은 이날 팬미팅에서 "잘 버티고 있다. 이런 (마음을) 여러분한테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사실 속으로는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 잘 이겨내서 다시 활동해 보겠다"며 "진짜 잘 살테니까 이제 응원 안해줘도 될 것 같다. 여러분들께 받았던 것, 그 이상으로 돌려드릴 때까지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제 제가 먼저 여러분들의 곁으로 다가가겠다"고도 약속했다.

박유천은 지난해 7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밝혀져 법적 처벌을 받았다.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마약 투약 사실이 알려진 박유천은 기자회견까지 자청해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만약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은퇴 선언' 초강수까지 뒀지만 그의 마약 투약은 사실이었다. 구속돼 구치소에 수감됐던 박유천은 재판부가 집행유예를 선고하면서 가까스로 실형은 면했다.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이미 그는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던 마음을 접었다. 집행유예 기간 도중 태국 팬미팅까지 연 그는 최근 해외 투자자를 만나는 등 강한 활동 의지를 보이고 있다. "팬들의 사랑을 갚겠다"고 은퇴 선언도 뒤집은 박유천이 과연 국내에서도 활동을 재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