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어제 뭐 봤어?] "투애니원에서 필요 없다고 생각"..산다라박의 뜨거운 눈물

김하진 입력 2020. 02. 05. 08:42

기사 도구 모음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겸 배우 산다라박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투애니원으로 활동할 당시 팀에 내가 필요 없다고 생각해서 즐기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해체를 하고 난 뒤 깨달았다. 활동할 때 '이 팀에서 나는 필요 없구나'라고 생각했다. 멤버들이 워낙 뛰어난 가창력을 가진 친구들이어서 내가 노래를 하면 팀에 피해가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즐기지 못했다"고 울먹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산다라박.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겸 배우 산다라박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투애니원으로 활동할 당시 팀에 내가 필요 없다고 생각해서 즐기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를 통해서다.

이날 ‘비디오스타’는 ‘내 거친 생각과 불안함~ 고민고민하지 마’ 특집으로 꾸며졌다. 강사이자 소통 전문가로 활동 중인 김창옥이 등장해 MC를 비롯해 출연자들과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산다라박의 눈물이 터졌다.

투애니원은 2016년 공식 해체를 선언했다. 산다라박은 당시를 떠올리며 “팀이 해체되고 홀로서기를 할 때 ‘넌 이제 어떻게 할 거냐’라는 소리를 들을 때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체를 하고 난 뒤 깨달았다. 활동할 때 ‘이 팀에서 나는 필요 없구나’라고 생각했다. 멤버들이 워낙 뛰어난 가창력을 가진 친구들이어서 내가 노래를 하면 팀에 피해가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즐기지 못했다”고 울먹였다.

산다라박은 “해체를 하고 나서 앞으로 뭘 해야 할지 고민했다. 2~3년 동안은 아주 부정적인 생각을 많이 했고, 자신감도 떨어졌다. 연락이 많이 오던 사람들도 다 끊겼고, 2년 동안 어둡게 살았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투애니원으로 활동할 때) 항상 흥을 돋운 씨엘의 몫까지 하면서 자신감을 찾았다. 어느 순간 좋아졌다. 지금 내 옆에 남은 친구들이 진짜 내 사람이라는 걸 알았고, 요즘은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