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학창시절 ID는 칠현 마누라" 정유미, 강타와 열애 인정

소봄이 입력 2020. 02. 04. 10:35 수정 2020. 02. 04. 11:53

기사 도구 모음

  그룹 H.O.T 멤버 강타(본명 안칠현·사진 오른쪽)와 배우 정유미(사진 왼쪽)가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4일 마켓뉴스는 강타와 정유미가 현재 교제 중이라며 '연상연하 커플'이라고 보도했다.

정유미는 2017년 MBC 표준FM 라디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게스트로 출연해 강타를 직접 만나기도 했다.

정유미는 H.O.T 콘서트를 찾아 인증 사진을 게재하는 등 강타의 열혈 팬이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8월 열애설 부인했지만..'등산' 취미 공유하며 연인으로 발전
 
그룹 H.O.T 멤버 강타(본명 안칠현·사진 오른쪽)와 배우 정유미(사진 왼쪽)가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4일 마켓뉴스는 강타와 정유미가 현재 교제 중이라며 ‘연상연하 커플’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게 됐다. 이후 두 사람은 ‘등산’이라는 취미를 공유하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키웠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강타는 1979년생으로 올해 42세, 정유미는 1984년생 37세로 다섯 살 차이다.

이 같은 보도에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관계로 지내오던 중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8월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당시에는 “친한 선후배 사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정유미는 2017년 MBC 표준FM 라디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게스트로 출연해 강타를 직접 만나기도 했다.
 
당시 정유미는 학창시절 사용한 아이디가 ‘칠현 마누라’였다고 밝혔다. 그는 “추운 겨울날 선물을 주기 위해 강타 집 앞에서 기다리다 강타 아버지를 만났다”며 “근데 아버지가 기다리지 말고 가라고 해 아버지에게 대신 선물을 전해드린 적이 있다”고 전했다.

정유미는 H.O.T 콘서트를 찾아 인증 사진을 게재하는 등 강타의 열혈 팬이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강타는 1996년 H.O.T. 멤버로 데뷔했다. 90년대 후반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의 메인 보컬이었다. 이후 솔로 활동을 하는 등 1세대 아이돌이다.

지난해 8월에는 정유미 이전에 레이싱모델 우주안과 열애설에 휩싸였고, 두 사람이 찜질방에 누워서 입맞춤하는 영상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정유미는 2004년 KBS 2TV ‘애정의 조건’으로 데뷔, ‘천일의 약속’, ‘옥탑방 왕세자’, ‘동이’, ‘검법남녀’ 시리즈, ‘프리스트’ 등에 출연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MBC 제공, 한윤종 기자, 정유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