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김준수 "매일 밤 눈물로 지새우기도..뮤지컬이 빛이자 돌파구" [전문]

전아람 입력 2020.01.26. 01:01

김준수가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김준수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느덧 제가 오늘로서 뮤지컬 배우로서의 10주년이 됐다. 세상이란 곳이 처음으로 무섭게 느껴지고 속상한 것들에 매일 밤 눈물로 지새우며 받는 상처도 이젠 괜찮을거야 내 자신을 다독이며 조금은 더 성숙한 어른이 되어가고 있을 때 팬 분들 관객 분들을 긴 기다림 속에 이어준 건 뮤지컬 모짜르트를 만나는 계기였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김준수가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김준수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느덧 제가 오늘로서 뮤지컬 배우로서의 10주년이 됐다. 세상이란 곳이 처음으로 무섭게 느껴지고 속상한 것들에 매일 밤 눈물로 지새우며 받는 상처도 이젠 괜찮을거야 내 자신을 다독이며 조금은 더 성숙한 어른이 되어가고 있을 때 팬 분들 관객 분들을 긴 기다림 속에 이어준 건 뮤지컬 모짜르트를 만나는 계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홀로서기란 아무 도움없이 내 개인 자신에 대한 잘 해낼 수 있을까란.. 의문까지 더해질 때 처음 접해보는 장르로 여러 분들 앞에 나선다는 것은 너무 큰 두려움과 무서움이었다"며 "하지만 정작 용기를준 건 뮤지컬 모짜르트가 말하고자 하는 것들이 제가 세상에 대고 전하고 싶은 울부짖음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로 인해 용기를 가지고 시작한게 뮤지컬이란 새로운 장르에 흠뻑 빠져들고 오늘 이순간 까지 오게 됐다. 시상식이란 것도 상이란 것도 이제 평생 내인생에 없겠지 하며 생각했던 것들을 뮤지컬로서 다이루게 됐고 그게 저의 행복이자 한줄기의 빛이었고 돌파구였다"며 "그 순간들을 매회 매순간 함께 걸어와주신 지켜봐주신 팬분들 관객분들이있기에 오늘 이렇게 10주년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준수는 "지나보니 너무 소중했던 시간들은 모두 여러분 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앞으로도 어떤 뮤지컬로 인사드릴진 모르겠지만 항상 매회 매순간 여러분들에게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을 약속드리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올린다. 사랑한다"며 글을 맺었다.

김준수는 데뷔 10주년 기념 팬미팅을 오는 2월 1일 오후 5시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개최한다.


다음은 김준수 글 전문.

어느덧 제가 오늘로서 뮤지컬배우로서의 10주년이 되었습니다.세상이란 곳이 처음으로 무섭게 느껴지고 속상한 것들에 매일밤 눈물로 지새우며 받는 상처도 이젠 괜찮을거야 내자신을 다독이며 조금은 더 성숙한 어른이 되어가고있을때 팬분들 관객분들을 긴 기다림속에 이어준건 뮤지컬 모짜르트를 만나는 계기였습니다.홀로서기란 아무 도움없이 내 개인 자신에 대한 잘해낼수있을까란.. 의문까지 더해질때 처음 접해보는 장르로 여러분들앞에 나선다는것은 너무큰 두려움과 무서움이였죠.하지만 정작 용기를준건 뮤지컬모짜르트가 말하고자 하는 것들이 제가 세상에 대고 전하고싶은 울부짖음이었습니다.그로인해 용기를가지고 시작한게 뮤지컬이란 새로운 장르에 흠뻑빠져들고 오늘이순간 까지 오게되었네요~시상식이란것도 상이란것도 이제 평생 내인생에 없겠지..하며 생각했던것들을 뮤지컬로서 다이루게되었고 그게 저의 행복이자 한줄기의 빛이었고 돌파구였습니다.그 순간들을 매회 매순간 함께 걸어와주신 지켜봐주신 팬분들 관객분들이있기에 오늘 이렇게 10주년까지 올수있었던것같네요
모짜르트를 시작으로 천국의눈물 엘리자벳 디셈버 드라큘라 데스노트 도리안그레이 엑스칼리버까지..이좋은작품들에 참여할수있었던 지나보니 너무소중했던 시간들은 모두 여러분들이있기에 가능했습니다.앞으로도 어떤 뮤지컬로 인사드릴진 모르겠지만 항상 매회 매순간 여러분들에게 좋은작품으로 인사드릴것을 약속드리며 다시한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사랑합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김준수 인스타그램,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