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법륜스님 "백종원 내 남편이었으면" 질문에 "있는 거 다듬어 써라"

뉴스엔 입력 2020.01.25. 19:00

법륜스님이 "가능하면 있는 것을 다듬어 쓰는 게 좋다"고 말했다.

법륜스님은 "20년간 대화를 해왔다는 건 남편을 바꾸려고 했던 것"이라며 "바뀌지 않으니까 대화하기 싫다는 생각이 드는 거다. 내가 말을 하는 게 아니라 상대 이야기를 들어주고 수긍해주는 게 소통이고 대화다. 그럴 때 남편이 우리 아내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구나, 감싸안아줘야겠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좋겠나. 근데 상대에게 그런 걸 요구하는 건 너무 어려운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법륜스님이 "가능하면 있는 것을 다듬어 쓰는 게 좋다"고 말했다.

법륜스님은 1월 25일 방송된 tvN 설 특집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에서 "요즘 TV에 백종원이 많이 나온다. 저 사람이 내 남편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무슨 덕을 쌓아야 저런 사람이랑 결혼할 수 있을까"라는 한 기혼 여성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법륜스님은 "쥐가 계속 쓰레기장만 뒤지며 음식을 찾다가 어느 날 접시에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고구마가 담겨 있다. 거기에 뭐가 들어 있겠나. 쥐약이 들어 있는 거다. 다 돌보는 분들이 돌봐 자기한테 쥐약이 안 나타는 거고 나타나면 쥐약인 줄 알아라. 그건 전생, 남편 복과 상관이 없다"고 답했다.

질문자는 "결혼한 지 25년이 됐고 5년 전부터 남편이 너무 밉다. 내가 2년 정도 남편이랑 말을 안 하고 있다. 남편이 해외 근무를 하고 있다. 내 생각에는 맞벌이를 하다가 남편이 외벌이를 하게 되니까 남편이 멘탈이 힘들어져 날 힘들게 하는 거다. 대화를 많이 하고 살아왔는데 소용이 없다는 생각이 들고 노력을 해봤는데 되지 않으니까 어느 순간 놔버리게 됐다"고 말했다.

법륜스님은 "20년간 대화를 해왔다는 건 남편을 바꾸려고 했던 것"이라며 "바뀌지 않으니까 대화하기 싫다는 생각이 드는 거다. 내가 말을 하는 게 아니라 상대 이야기를 들어주고 수긍해주는 게 소통이고 대화다. 그럴 때 남편이 우리 아내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구나, 감싸안아줘야겠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좋겠나. 근데 상대에게 그런 걸 요구하는 건 너무 어려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혼을 할 게 아니라면 자기가 먼저 실험을 해보는 게 좋다. 상대가 직장 다니고 내가 안 다니까 내가 좀 더 포용을 해주고 대화를 들어줘야겠구나 생각이 들고 이야기를 해보면 어쩌면 괜찮은 남편일지도 모른다. 밖에서 다른 남자를 찾아보면 이 남자보다 좋은 남자를 찾기 힘들지도 모른다. 막상 찾아보면 만만치가 않다. 가능하면 있는 거 다듬어 쓰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설 특집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