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놀면뭐하니' 유재석 "유산슬은 늘 외로웠어..마음의 불편함 커" 고충 고백[Oh!쎈 리뷰]

이승훈 입력 2020.01.25. 18:59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겪었던 남다른 고충들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설에 놀면 뭐하니?-산슬이어라'(이하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가 끝난 뒤 유재석이 등장하면서 공연의 제2부가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사회를 맡게된 유재석입니다"라면서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승훈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겪었던 남다른 고충들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설에 놀면 뭐하니?-산슬이어라'(이하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가 끝난 뒤 유재석이 등장하면서 공연의 제2부가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 '사랑의 재개발2' 세 곡을 열창한 뒤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에도 불구하고 그는 "더이상의 노래가 없다"며 공연을 끝냈다.

하지만 이후 유재석이 말끔한 슈트를 입은 채 무대 위로 등장했다. 그는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사회를 맡게된 유재석입니다"라면서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또한 "'놀면 뭐하니'에 오랜만에 출연하는 것 같다"는 그는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불편함이 계속 있었다. 옷 입는 불편함보다 마음의 불편함이 컸다"며 계속된 환복과 정체성이 바뀌는 활동에 대해 힘들었던 점을 고백했다. 

특히 유재석은 "나를 힘들게 만든 건 외로움이었다"며 유산슬과 유재석 사이에서 느꼈던 감정들을 추억했다. 

한편, 유산슬(유재석)은 지난해 12월 22일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인연'을 개최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MBC '설에 놀면 뭐하니?-산슬이어라'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