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불후' 송가인 "숙행, 첫 만남 때 만취해서 번호 물어..기억 못하더라"[Oh!쎈 리뷰]

선미경 입력 2020.01.25. 18:24

'불후의 명곡' 송가인이 숙행과 '절친'이 된 사연을 공개하며 1등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송가인은 숙행과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자랑했다.

송가인은 숙행과의 만남에 대해서 "라이브 카페에 뒤풀이를 하러 갔다가 우연히 봤는데 언니가 만취 상태였다. 거기서 노래를 불렀는데 잘 부른다고 번호를 달라고 하더라. 그리고 오디션 장에서 봐서 이야기를 했는데 기억을 못하더라"라고 설명해 웃음을 줬다.

송가인은 숙행과 함께 하는 만큼 "사람인지라 1등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불후의 명곡’ 송가인이 숙행과 ‘절친’이 된 사연을 공개하며 1등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절친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백청강과 친구 특집에 함께 나온 김태원은 “2011년도에 ‘위대한 탄생’이란 프로그램에서 만났다. 내가 연변에서 이 친구에게 빛이 나는 걸 봤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백청강은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나를 발굴해줬다. 정말 은인이다. 이제는 선생님과 같은 무대에 섰다. 좀 덕 혹독하게 하신다. 부담스럽기보다 선생님과 나의 교감이 좋아져서 이젠 좀 편하다”라고 말하며 김태원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은 배우 최은주와 함께 출연했다. 그는  “특집이라고 해서 비가수일 줄 알았는데 완전히 다 가수들이다. 이게 특집이냐”라며, “그래서 가죽 재킷을 입고 나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최은주는 오랜만에 만나는 절친이 있다며 문희준에게 다가가기도 했다. 알고 보니 H.O.T의 데뷔곡인 ‘전사의 후예’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이었던 것.

송가인은 숙행과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자랑했다. 송가인은 숙행과의 만남에 대해서 “라이브 카페에 뒤풀이를 하러 갔다가 우연히 봤는데 언니가 만취 상태였다. 거기서 노래를 불렀는데 잘 부른다고 번호를 달라고 하더라. 그리고 오디션 장에서 봐서 이야기를 했는데 기억을 못하더라”라고 설명해 웃음을 줬다. 송가인은 숙행과 함께 하는 만큼 “사람인지라 1등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자 숙행은 “첫 출연 때보다 여유 있어 보이지 않나?”라며 “어쩔 때는 내가 의지하는 동생”이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속 깊은 얘기를 다는 못하는데 우리는 속 이야기도 한다”라고 덧붙였고, 송가인은 “그래서 지방이나 해외 갔을 때도 항상 방을 같이 쓰며 모든 것을 공유했다”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