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김하영 "유민상과 열애설 괜찮냐고? 사람 너무 좋더라..번호는 몰라"

뉴스엔 입력 2020.01.25. 15:56

배우 김하영이 코미디언 유민상과 열애설에 휩싸인 것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김하영은 1월 25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의 '설프라이즈' 코너에 박재현, 손윤상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하영은 최근 유민상과 열애설에 휩싸여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 DJ 정경미는 "김하영이 유민상과 열애설이 났다"고 말했고, 박준형은 "괜찮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김하영이 코미디언 유민상과 열애설에 휩싸인 것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김하영은 1월 25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의 '설프라이즈' 코너에 박재현, 손윤상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 배우는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는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활약 중이다.

김하영은 이날 데뷔 비화를 공개했다. 김하영은 "아버지가 국립영화제작소에서 일했다. 부모님이 두 분 다 연극영화과 출신"이라며 "나도 오디션을 봤다. '뽀뽀뽀' 들어갈 때 오디션을 봐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하영은 최근 유민상과 열애설에 휩싸여 화제를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KBS 2TV '개그콘서트' 한 코너에 출연했다.

이와 관련 DJ 정경미는 "김하영이 유민상과 열애설이 났다"고 말했고, 박준형은 "괜찮냐"고 물었다. 김하영은 "사람이 너무 좋다. 약간 진중하다. 우리가 아직 막 친해지진 않았지만 지금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같은 코너를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2020년에는 친해지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정경미는 "유민상이 둘이 있으면 쑥스러워하는 편이다"고 말했고, 김하영은 "맞다. 둘이 있으면 말씀을 잘 안 한다"고 공감을 표했다.

김하영은 "코너 때문에 이슈를 만들기 위해 하는 건가 싶었는데 이게 '개그콘서트' 제작진분의 큰 그림이 아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손윤상은 "방송을 안 할 때도 (김하영이) 유민상에 대해 긍정적이다"고 밝혔다.

김하영은 "아직 유민상 전화번호를 모른다"고 말했고, 정경미는 "내가 드리겠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