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종합] "세 들어 살아요"..'나혼자' 기안84, 새 사무실 '초호화 주택설' 해명

입력 2020.01.25. 07:47 수정 2020.01.25. 09:43

웹툰작가 기안84가 새 사무실을 공개했다.

24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선 새 사무실로 이사한 기안84의 모습이 방송됐다.

새 사무실로 이사하게 된 이유로 기안84는 "전에 있던 곳이 초등학생돌도 왔다갔다 하고 좀 조용한 데로 오려고 했다. 훨씬 쾌적하고 넓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선 기안84가 동료 웹툰작가들과 새 사무실에서 만나는 모습도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웹툰작가 기안84가 새 사무실을 공개했다.

24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선 새 사무실로 이사한 기안84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선 일부 보도에서 '초호화 주택'이라고 소개된 것을 언급하며 기안84가 직접 "세 들어 살고 있다"고 해명했다. 기안84의 새 사무실에는 간판까지 달려있었는데, 기안84는 "간판을 제일 싼 것으로 했다"고 밝히며 "간판 다는 게 원래 꿈이었다"고 설명했다.

새 사무실로 이사하게 된 이유로 기안84는 "전에 있던 곳이 초등학생돌도 왔다갔다 하고 좀 조용한 데로 오려고 했다. 훨씬 쾌적하고 넓다"고 밝혔다. 실제로 기안84의 새 사무실은 널찍하고 깔끔한 분위기가 단연 돋보였다.

새 직원들도 소개됐는데, 이들 중에는 웹툰 '복학왕' 표지의 실제 인물도 있었다. 기안84는 대표답게 직원들에게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지시 및 교육을 해 다른 출연자들의 감탄을 불렀다.

가수 헨리는 기안84가 집중해서 웹툰을 그리는 모습에 "형 알고 누르는 거예요?"라고 놀랐는데, 기안84가 "있어보이려고 누르겠나. 나도 저 정도는 해"라고 부끄러워하며 너스레 떨었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선 기안84가 동료 웹툰작가들과 새 사무실에서 만나는 모습도 그려졌다. 식사 주문을 위해 동료들이 눈치를 보다 기안84에게 "건물주다"고 언급하기도 했는데, 기안84는 거듭 "세 들어 산다"고 해명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