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사람이 좋다' 젠틀맨 배우 이정길 "요즘 故 김자옥·김영애 봉안당 찾는다"

김소연 입력 2020.01.21. 11:27

배우 이정길의 근황과 인생사가 공개된다.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제왕이자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 이정길이 출연한다.

소문난 신사 이정길의 모습은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이정길의 근황과 인생사가 공개된다.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제왕이자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 이정길이 출연한다.

1965년 데뷔한 배우 이정길. 극단 ‘실험극장’ 소속 시절부터 70편 이상의 연극에 출연하며 온 열정을 다해 갈고 닦아온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1974년, MBC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빛을 발하며 멜로드라마의 대표스타로 발돋움 하게 된다. 이후 김혜자, 고두심, 이효춘, 임예진, 故김자옥, 故김영애 등 당대 탑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멜로・사극・시대극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고, 나이 들어서도 중후한 카리스마와 인자한 이미지를 살려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로 활동해왔다. 그의 연기 인생 55년간 출연한 드라마가 무려 140여 편! 말 그대로 한국 드라마 역사의 살아있는 전설이 되었다.

반백년이 넘는 시간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그가 처음으로 특별한 휴가를 가지고 있다는 요즘, 이정길의 연기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두 배우 故김자옥과 故김영애의 봉안당을 찾아가기도 하고, 가족들을 챙기는 시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길의 반백년 연기자 인생에 든든한 안식처이자 원동력이 되어준 가족들이다. 무명시절부터 남편을 믿어주고 오롯이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준 아내와 어린 시절, 일 때문에 바쁜 아버지에게 서운한 티 한번 내지 않고 어엿한 대학교수와 바이올린 연주자가 되어 부모님의 자긍심이 되어준 아들과 딸. 그리고 점잖기로 유명한 이정길을 팔불출 할아버지가 되게 하는 손자 손녀들까지 화목한 가정이 공개된다.

소문난 신사 이정길의 모습은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