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MK스포츠

모모랜드 측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폭로? 확인 중"

김노을 입력 2020. 01. 07. 16:27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모모랜드 측이 멤버 데이지의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폭로에 대해 내부 확인 중이다.

MLD엔터테인먼트(이하 MLD) 측은 7일 오후 MK스포츠에 '모모랜드를 찾아서'의 조작 의혹과 관련해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날 KBS 보도에 따르면 모모랜드 멤버 데이지는 최근 KBS와 인터뷰에서 엠넷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데이지 측은 '모모랜드를 찾아서' 제작비를 모모랜드 멤버들이 내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그룹 모모랜드 측이 멤버 데이지의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폭로에 대해 내부 확인 중이다.

MLD엔터테인먼트(이하 MLD) 측은 7일 오후 MK스포츠에 ‘모모랜드를 찾아서’의 조작 의혹과 관련해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날 KBS 보도에 따르면 모모랜드 멤버 데이지는 최근 KBS와 인터뷰에서 엠넷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모모랜드 측이 멤버 데이지의 ‘모모랜드를 찾아서’ 조작 폭로에 대해 내부 확인 중이다. 사진=천정환 기자
데이지 측은 ‘모모랜드를 찾아서’ 제작비를 모모랜드 멤버들이 내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모모랜드 멤버들의 2017년 첫 정산 당시 수억 원에 달하는 제작비를 각 멤버별로 7000만 원씩 나눠 부담시켰다는 게 주장이다.

또한 이미 데뷔할 멤버까지 정해져 있었다고 폭로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모모랜드를 찾아서’는 지난 2016년 방영됐으며, MLD는 당시 소속 연습생 10명을 출연시켰다. 모모랜드는 프로듀서 심사 점수 60%, 온라인 국민 투표 20%, 파이널 공연 방청객 현장 투표 20% 합산을 거쳐 최종 멤버로 선발된 출연자들로 구성됐으며 프로그램 종영 후 같은 해 첫 번째 미니 앨범 ‘Welcome to MOMOLAND(웰컴 투 모모랜드)’로 데뷔했다. sunset@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