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OSEN

마블 케빈 파이기 대표 "'어벤져스5' 제작할 것"[Oh!lywood]

김보라 입력 2019. 12. 29. 15:49

기사 도구 모음

 마블스튜디오 케빈 파이기 대표가 영화 '어벤져스5'를 제작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혀 영화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어 케빈 파이기는 "MCU는 모두 서로 연결돼 있다"며 "일단 우리는 '블랙 위도우', '이터널스', '샹치 앤 더 레전드 오브 더 텐 링스', '닥터 스트레인지2', '토르4', '캡틴 마블2', '블랙 팬서2'를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난 뒤 '어벤져스5'를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포스터

[OSEN=김보라 기자] 마블스튜디오 케빈 파이기 대표가 영화 ‘어벤져스5’를 제작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혀 영화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케빈 파이기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미첼 벨, 빅토리아 알론소, 루이스 데스포지토, 존 파브로, 제임스 건, 트린 트란 등 프로듀서들이 일단 1인 히어로 프로젝트에 집중하고 있지만 ‘어벤져스5’를 만들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케빈 파이기는 “MCU는 모두 서로 연결돼 있다”며 “일단 우리는 ‘블랙 위도우’, ’이터널스’, ‘샹치 앤 더 레전드 오브 더 텐 링스’, ‘닥터 스트레인지2’, ‘토르4’, ‘캡틴 마블2’, ‘블랙 팬서2’를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난 뒤 ‘어벤져스5’를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 영화 중 가장 빨리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작품은 2020년 상반기 국내 개봉하는 ‘블랙 위도우’(감독 케이트 쇼트랜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앞선 ‘어벤져스’ 시리즈들과 마찬가지로 나타샤 로마노프 겸 블랙 위도우 역을 맡았다. 그녀의 화려한 액션에 많은 영화 팬들이 기대를 걸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1393만 4604명(영진위 제공・이하 동일)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1121만 2710명을 각각 동원했다./ watch@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