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제발"..'미성년자 아이돌' 에이프릴 진솔, 성희롱성 게시물에 '한숨' (전문)[종합]

김예은 입력 2019.12.25. 17:52

에이프릴 진솔이 성희롱성 게시물에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진솔은 2001년생으로, 현재 19살인 미성년자다.

진솔은 2001년생으로 올해 19살.

현재 "다 고소해버렸으면 좋겠다", "진솔 용기있고 대단하다", "아이돌 성희롱 너무 심하다.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에이프릴 진솔이 성희롱성 게시물에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진솔은 2001년생으로, 현재 19살인 미성년자다. 

진솔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짧은 의상이나 좀 달라붙는 의상 입었을 때 춤추거나 걷는 것 뛰는 것 일부러 느리게 재생시켜서 짤 만들어서 올리는 것 좀 제발 안 했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름 검색하면 가끔 몇 개 나오는데 너무 싫어. 그런 거"라는 글을 더했다. 일부 네티즌들이 성희롱성 게시물을 만드는 것에 대한 불쾌감을 호소한 것. 

그간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여성 가수들의 특정 신체 부위가 부각되도록 하는 등 자극적인 영상을 만들어 공유해왔다. 이에 여러 문제가 제기됐던 바. 진솔 외에도 다수의 아이돌 가수가 비슷한 일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솔은 2001년생으로 올해 19살. 미성년자 신분이다. 이에 진솔이 남긴 글은 누리꾼들을 분노케 했다. 팬들 역시 법적대응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를 높였다. 용기있게 자신의 목소리를 낸 진솔의 행동을 향한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진솔 소속사 DSP미디어는 지난 18일, 소속 아티스트들의 악플러에 대한 법적 조치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는 커뮤니티와 SNS 등의 자료를 수집해 그 정도가 심한 악플러에 대한 법적 조치를 진행했으며, 해당 건들은 모두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DSP미디어는 소속 아티스트의 보호를 위해 상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어떠한 선처나 합의 또한 진행하지 않는다"며 "순간의 호기심과 즐거움을 위해 그릇된 선택을 하는 일이 없도록 당부 드린다"고 모니터링을 통해 법적조치를 이어갈 것임을 알렸다. 

현재 "다 고소해버렸으면 좋겠다", "진솔 용기있고 대단하다", "아이돌 성희롱 너무 심하다.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소속사 측이 이전 행보와 마찬가지로 강경대응하길 바란다는 의견 역시 꾸준히 나오고 있다. 

다음은 에이프릴 진솔 글 전문. 

짧은 의상이나 좀 달라붙는 의상 입었을 때 춤추거나 걷는 것 뛰는 것 일부러 느리게 재생시켜서 짤 만들어서 올리는 것 좀 제발 안 했으면 좋겠다. 내 이름 검색하면 가끔 몇 개 나오는데 너무 싫어. 그런 거.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진솔 인스타그램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