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투데이

'백두산' 하정우 "이병헌 경락 받은 '토이스토리' 버즈 같아"

양소영 입력 2019.12.18. 17:06

'백두산' 하정우가 이병헌의 별명을 짓지 못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백두산'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해준 김병서 감독과 배우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가 참석했다.

앞서 하정우는 '백두산' 제작보고회 당시 시사회까지 이병헌의 별명을 지어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백두산’ 하정우가 이병헌의 별명을 짓지 못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백두산’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해준 김병서 감독과 배우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가 참석했다.

하정우는 “좋은 결론엔 도달하지 못했다. 촬영하면서 옆에서 병헌이 형을 지켜봤는데 먹방 유튜브를 굉장히 즐겨 보더라. 그리고 와인을 되게 좋아하시고, 연기 기계 같다는 생각을 했다. 촬영장에서 연기를 똑같이 표현한다는 게 아니라 열정적으로 에너지 있게 표현한 것 같다. 굉장히 놀라운 경험도 한 적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토이스토리’ 우주 용사도 닮은 것 같고 조금 살 빠진, 경락한 버전의 버즈 아닐까 생각했다. 제작보고회 끝나고 밥 먹으면서 이 별명에 대해 한참 얘기했다. 병헌이 형이 알랑 들롱 닮았다는 걸 강하게 미는 것 같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하정우는 ‘백두산’ 제작보고회 당시 시사회까지 이병헌의 별명을 지어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9일 개봉.

skyb1842@mk.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