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백두산' 하정우 "이병헌, 경락 받은 버즈 같아" 폭소

입력 2019.12.18. 16:55

'백두산' 하정우가 이병헌의 별명으로 '경락 받은 버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백두산'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된 가운데 이해준, 김병서 감독,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가 참석했다.

이날 하정우는 상대배우들의 별명을 짓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전 제작보고회 때 이병헌의 별명을 언론배급시사회 때 말하기로 약속했던 상황.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두산’ 하정우 이병헌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백두산’ 하정우가 이병헌의 별명으로 ‘경락 받은 버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백두산’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된 가운데 이해준, 김병서 감독,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가 참석했다.

이날 하정우는 상대배우들의 별명을 짓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전 제작보고회 때 이병헌의 별명을 언론배급시사회 때 말하기로 약속했던 상황.

하정우는 “이야기가 길어줄 수 있다. 딱 떨어지 게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비장하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병헌이 형을 지켜봤을 때 먹방 유튜브를 즐겨보신다. 그리고 와인을 좋아한다”라며 “연기 기계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촬영장에서 열정까지도 계산된 것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놀라운 경험을 했다”며 우선 칭찬을 늘어놨다.

이어 “막연하게 이미지를 떠오르면 토이스토리의 우주용사를 닮은 것 같다. 버즈. 조금 얼굴 경락한 버즈 같다. 제작보고회 끝나고 병헌이 형과 이 별명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는데 강하게 미시는 건 ‘알랑드롱 젊었을 때 닮지 않았나’라고 했다”고 농담섞인 말을 털어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