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조선

'백두산' 하정우 "수지, 담백한 연기 최고..연기돌 선입견 깼다"

조지영 입력 2019.12.18. 16:43

배우 하정우가 함께 부부 호흡을 맞춘 배수지에 대해 "연기돌의 선입견을 깨줬다"고 말했다.

이날 시사회에는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 역의 이병헌, 모두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된 EOD 대위 조인창 역의 하정우, 백두산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작전을 제안하는 전유경 역의 전혜진, 아비규환이 된 도심 속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조인창의 아내 최지영 역의 배수지, 그리고 이해준·김병서 감독이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백두산' 언론시사회가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심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하정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한강로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2.18/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하정우가 함께 부부 호흡을 맞춘 배수지에 대해 "연기돌의 선입견을 깨줬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재난 영화 '백두산'(이해준·김병서 감독, 덱스터픽쳐스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 역의 이병헌, 모두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된 EOD 대위 조인창 역의 하정우, 백두산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작전을 제안하는 전유경 역의 전혜진, 아비규환이 된 도심 속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조인창의 아내 최지영 역의 배수지, 그리고 이해준·김병서 감독이 참석했다.

하정우는 "처음에 수지가 캐스팅됐을 때 의아했다. 일단 나이차이와 어울릴지를 생각했던 것 같다. 두 감독들에게 '수지가 전혀 거리낌이 없다'고 하더라. 큰 도전일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 같이 촬영하면서 본인화 해서 소화하는 걸 보면서 놀랐다. 아이돌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이 조금이라도 있었던 것 같은데 그런 부분이 처참히 깨졌다. 수지의 연기는 담백했다. 본인이 준비한만큼 더하지도 않고 덜하지도 않고 담백하게 표현하는 부분이 큰 힘인 것 같다. 감히 수지에 대한 가능성도 많이 느꼈던 작품이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 등이 가세했고 '나의 독재자' '김씨 표류기' '천하장사 마돈나'의 이해준 감독과 'PMC: 더 벙커' '신과함께' 시리즈 등을 촬영한 촬영감독 출신 김병서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았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