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美 휴가 중' 배성재, "차량파손 후 소지품 털어갔다"..무슨 일?

소봄이 입력 2019. 12. 18. 15:05

기사 도구 모음

  SBS 배성재(사진) 아나운서가 미국으로 휴가를 떠난 가운데 차량털이를 당했다.

배 아나운서는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커피 사는 10분 사이 차량 털림. 여권, 지갑, 가방 다 가져감"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배 아나운서의 차량털이가 화제가 되자 그는 "상황 대충 끝. 흔한 일인데 호들갑 떨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배 아나운서는 SBS 소속으로 매일 오후 10시 SBS 라디오 파워FM '배성재의 텐'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배성재(사진) 아나운서가 미국으로 휴가를 떠난 가운데 차량털이를 당했다.

배 아나운서는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커피 사는 10분 사이 차량 털림. 여권, 지갑, 가방 다 가져감”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주차된 배성재의 차량 뒷유리가 처참하게 파손돼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휴가를 즐기던 중 도난 사고를 당한 것.
 
이어 배 아나운서는 “내 아이패드 또 분실”이라며 ‘내가 너를 찾아내 죽일 것이다(I will find you and I will kill you)’라는 경고를 담은 사진도 공개했다.

배 아나운서의 차량털이가 화제가 되자 그는 “상황 대충 끝. 흔한 일인데 호들갑 떨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해외 다니며 평생 소매치기 한 번 안 당했는데 순간 방심했다”고 설명했다.

배 아나운서는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에서 빠르고 친절하게 임시여권 발급해주셔서 다시 잘 다닐 수 있게 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게 무슨 일이냐”, “괜찮냐”, “무사히 여행 마치고 돌아와라” 등 그를 걱정하며 응원하고 있다.

한편 배 아나운서는 SBS 소속으로 매일 오후 10시 SBS 라디오 파워FM ‘배성재의 텐’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미국으로 휴가를 떠나 후배인 주시은 아나운서가 임시 DJ를 맡고 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배성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