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심은진 "3년간 받은 악플 1000개, 악플러 나 보며 웃더라"(SBS 스페셜)

김종은 기자 입력 2019.12.15. 23:19

'SBS 스페셜'에서 배우 심은진이 악플로 받은 고통을 토로했다.

이날 배우 심은진은 "베이비복스가 악플의 아이콘이었다. 저희가 악플로는 처음으로 9시 뉴스에 나왔던 그룹이었다. 그런데 아직도 악플은 변함이 없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스페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SBS 스페셜'에서 배우 심은진이 악플로 받은 고통을 토로했다.

15일 밤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악플의 위험성과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배우 심은진은 "베이비복스가 악플의 아이콘이었다. 저희가 악플로는 처음으로 9시 뉴스에 나왔던 그룹이었다. 그런데 아직도 악플은 변함이 없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심은진은 "과거엔 길 가다가 해코지도 당해봤고, 달걀을 던지거나 혈서를 주기도 했다. 별일이 다 있었다. 사실 방송에서 말할 수 없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모르는 사람이 봐도 눈살을 찌푸릴 만큼 워낙 자극적이다. 나 같은 경우엔 3년 동안 받은 악플이 무려 1000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은진은 "피해자 진술 때 악플러를 직접 보기도 했다. 그때 제 앞에 앉아계셨는데, 처음엔 제가 온 줄 모르고 있었다. 근데 맨 처음엔 당황하더니 곧 웃더라. 나갈 땐 나한테 '언니 안녕'이라며 손을 흔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SBS 스페셜']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