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장윤정, 첫째 아들 "엄마 언제 외출 안해?" 질문에 울컥 "짠하다"

뉴스엔 입력 2019.12.15. 21:35

트로트가수 장윤정이 첫째 아들 연우 군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12월 1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연우-하영 남매를 두고 스케줄을 떠나는 장윤정의 모습이 담겼다.

장윤정은 남편 KBS 도경완 아나운서에게 연우-하영 남매를 맡기고 스케줄을 위해 길을 나섰다.

연우는 그런 장윤정에게 "엄마는 언제 외출 안해?"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트로트가수 장윤정이 첫째 아들 연우 군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12월 1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연우-하영 남매를 두고 스케줄을 떠나는 장윤정의 모습이 담겼다.

장윤정은 남편 KBS 도경완 아나운서에게 연우-하영 남매를 맡기고 스케줄을 위해 길을 나섰다. 연우는 그런 장윤정에게 “엄마는 언제 외출 안해?”라고 물었다. 장윤정은 “두 밤 자고 와야 한다”고 안쓰럽게 답했다.

연우는 장윤정을 붙잡고 “나도 같이 가면 안돼?”라고 질문했다. 장윤정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아들이 떼를 쓰는 게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최대한 자신의 서운함을 드러내는 거다. 그런 모습을 보면 짠하다”고 털어놨다. 연우는 길을 떠나는 장윤정에게 “차 조심해”라고 걱정하는 성숙한 면모를 뽐냈다.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