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1박2일' 한가인, 라비에 "저희 큰아들 연정훈 잘 부탁드려요"

뉴스엔 입력 2019.12.15. 18:40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과 전화 통화를 했다.

심지어 연정훈은 라비가 누군지 몰랐다고.

연정훈은 "그래서 되게 궁금했다"고 말했고, 라비는 "음악을 만든다"며 자기 소개를 한 뒤 "형은 그러면 최근에는 개인 시간이 별로 없는 거냐"고 물었다.

간신히 구담봉 정상에 오른 연정훈과 라비는 시원하게 펼쳐진 단양의 절경을 보며 감탄을 쏟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과 전화 통화를 했다.

12월 15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에서는 충북 단양을 찾은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주 '매화분에 물 붓기' 게임에서 아쉽게 패배하며 구담봉 등반에 나서게 된 연정훈과 라비. 큰형과 막내인 두 사람은 땀을 뚝뚝 흘리며 정상으로 향했다. 특히 연정훈은 등반 도중 "아기 학교 때문에 문자 좀 보내겠다"며 휴대폰을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심지어 연정훈은 라비가 누군지 몰랐다고. 연정훈은 "그래서 되게 궁금했다"고 말했고, 라비는 "음악을 만든다"며 자기 소개를 한 뒤 "형은 그러면 최근에는 개인 시간이 별로 없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연정훈은 "거의 없다. 유일한 낙은 오락이다"고 털어놨다.

간신히 구담봉 정상에 오른 연정훈과 라비는 시원하게 펼쳐진 단양의 절경을 보며 감탄을 쏟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제작진에게 "약속했던 선물을 달라"고 요구했고, 제작진은 "앞을 보라"고 말했다. 고생 끝에 마주한 풍경이 선물이라는 것. 두 사람은 허탈한 듯 웃음을 터뜨렸다.

이후 등반을 마치고 숙소로 이동하던 연정훈은 아내 한가인에게 전화를 걸었다. 특히 한가인은 라비에게 "저희 큰아들 좀 잘 부탁드리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사진=KBS 2TV '1박2일 시즌4'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