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전소민, 양세찬에 "마음의 결정하면 우리집 앞에서 전화해" 돌직구

뉴스엔 입력 2019.12.15. 17:27

배우 전소민이 코미디언 양세찬에게 돌직구 멘트를 건넸다.

12월 1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전소민, 양세찬의 예능 러브라인이 이어졌다.

게스트로 출연한 AOA 혜정은 "(전소민과 양세찬이) 러브라인이냐"고 물었다.

이 가운데 전소민은 양세찬에게 "야. 너 마음의 결정이 섰을 때 우리집 앞에 와서 전화해. 할지 말지"라고 외쳐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전소민이 코미디언 양세찬에게 돌직구 멘트를 건넸다.

12월 1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전소민, 양세찬의 예능 러브라인이 이어졌다.

버스로 이동하던 중 전소민 옆에 앉아 있던 가수 김종국은 양세찬에게 "너 왜 이 자리에 앉을 수 있었는데 나한테 왜 양보했냐"고 물었다. 송지효는 "(전소민) 의식하는 거냐"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당분간 거리 좀 둬"라고 밝혔다.

전소민은 "내가 지난주 몇 번 전화를 했다 세찬이한테. 근데 되게 빨리 끊으려고 하더라"고 비화를 공개했다. 유재석은 "방송에서 몇 번 언급되니까 혼란스러울 수 있어"라고 말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AOA 혜정은 "(전소민과 양세찬이) 러브라인이냐"고 물었다. 양세찬은 "아니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아직 아닌데"라며 웃었다.

이 가운데 전소민은 양세찬에게 "야. 너 마음의 결정이 섰을 때 우리집 앞에 와서 전화해. 할지 말지"라고 외쳐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런닝맨'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