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살림남2' 최민환 가족상 받고 "아내 율희 고마워" 애틋

뉴스엔 입력 2019. 12. 11. 21:21

기사 도구 모음

최민환 율희 부부가 가족상을 받았다.

12월 1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최민환 율희 부부는 가족상을 받으며 수상소감을 준비했다.

최민환 율희 부부는 소비자의 날 시상식에서 가족상을 받게 됐다.

사진 촬영 후 시상식이 시작됐고 최민환 율희 부부는 가족상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민환 율희 부부가 가족상을 받았다.

12월 1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최민환 율희 부부는 가족상을 받으며 수상소감을 준비했다.

최민환 율희 부부는 소비자의 날 시상식에서 가족상을 받게 됐다. 율희는 “처음 상 받는 거다”며 “살이 너무 많이 쪘다. 통통이가 아니라 뚱뚱이다”고 긴장했다. 최민환은 “쌍둥이니까 두 배로 찔 수밖에 없지”라고 달랬다.

이어 최민환은 “데뷔하고 혼자 받은 상이 없었다. FT아일랜드 그룹이 아니라 가족이 받는 상이라 부담도 됐고, ‘살림남’을 대표해서 받는 상이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민환 모친도 “하늘을 날 것 같다. 재율이 태어났을 때만큼 기뻤다”고 말했다.

뒤이어 최민환 율희 부부와 아들 짱이는 카메라 앞에 섰고, 짱이는 잠시 자리를 이탈 눈물을 터트리는가 싶더니 카메라 앞에서 눈물을 뚝 멈추고 사진 촬영하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 촬영 후 시상식이 시작됐고 최민환 율희 부부는 가족상을 받았다.

최민환은 “고맙다는 말을 아내에게 전하고 싶다. 한해 고생 많았고 앞으로 우리 아들 재율이와 두 달 반 정도 후에 나올 뱃속 쌍둥이 아기들, 가족들, 엄마 아빠, 행복하게 잘 살 테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율희는 “‘살림하는 남자들’ 스태프분들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