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뉴스

최희서 "다이어트 강박으로 탈모까지..30대 온전한 나다움 알아"

온라인 이슈팀 기자 입력 2019. 12. 11. 13:2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최희서가 과거 혹독한 다이어트 경험과 함께 건강한 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최희서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발리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생각해보면 나는 어릴 적부터 참 까무잡잡했다. 햇볕 아래에서 뛰노는 걸 좋아했고, 그을린 피부가 싫지 않았다"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온라인 이슈팀 기자]
/사진=최희서 인스타그램
배우 최희서가 과거 혹독한 다이어트 경험과 함께 건강한 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최희서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발리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생각해보면 나는 어릴 적부터 참 까무잡잡했다. 햇볕 아래에서 뛰노는 걸 좋아했고, 그을린 피부가 싫지 않았다"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20대 초반에 소위 한국에서 예쁘다는 기준과 내가 보기에 예뻤던 나 자신의 모습에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2년 동안 거의 굶다시피 살면서 45kg 미만을 유지했다"고 과거 무리하게 다이어트 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또 그는 "머리가 빠지고 손톱이 갈라지기 시작했다. 한의원에 갔더니 당장 다이어트를 그만두라고 했다. 내 체질에 맞지 않는다"며 "발리에 있으면서 spf 80인 선크림을 덕지덕지 바르고는 하루 종일 해변을 뛰놀거나 선베드에 누워 책을 봤다. 선크림은 소용 없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누가 보면 태닝 오일을 바른 줄 알 정도로 곱게 탔다. 익은 황설탕 뽑기 같은 빛. 헌데 이 피부가 예뻐보이는게 아닌가. 미백, 경락, 다이어트에 꽤나 강박을 가져본 적이 있었다. 강박에서 아직 100퍼센트 해방되었다고 할 순 없지만, 30대에 접어들며 무엇이 온전한 나다움인지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