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성인배우 이채담X백세리의 고백 "데이트폭력·악플 세례, 다시 태어나고 싶었다"

김예랑 입력 2019.12.10. 09:08 수정 2019.12.10. 09:12

성인배우 이채담과 백세리가 '아이콘택트'를 통해 만났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현직 성인배우로 활동 중인 이채담과 백세리가 눈을 마주보고 만났다.

백세리는 10년 전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금전적인 이유로 성인배우로 전향한 케이스다.

한편 이채담은 부모님으로부터 성인배우 생활을 응원 받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콘택트' 성인배우 이채담-백세리 재회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백세리, 섭섭했다"
백세리 "다시 태어나고 싶었다" 고백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성인배우 이채담과 백세리 /사진=채널A


성인배우 이채담과 백세리가 '아이콘택트'를 통해 만났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현직 성인배우로 활동 중인 이채담과 백세리가 눈을 마주보고 만났다. 

이채담은 절친한 동료인 백세리가 어느 날 갑자기 은퇴했다는 것을 알게 되고 "밉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언니가 세상 밖으로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백세리는 10년 전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금전적인 이유로 성인배우로 전향한 케이스다. 그는 7년 동안 수많은 성인영화를 촬영했다. 

그는 "돈을 벌기위해 이 직업을 선택했는데 그게 지금의 나를 발목 잡지 않았을까, 너무 노출에 대한 일만 한 것 아닌가 싶었다"고 털어놨다. 

백세리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에 일을 그만두고 잠수를 탔다. 암 치료 중인 아빠를 위해 집에 갔고 농사일을 하면서 세상을 보는 관점이 바뀌었다. 돈을 벌어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니 노출에 대한 일을 했던 것에 후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심한 악플들이 많이 달렸고 자괴감이 들 만큼 아팠다. 열심히 살았는데 사람들이 왜 돌을 던질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백세리는 과거 성적인 폭력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유치원 다닐 때 모르는 아저씨가 성추행 한 적도 있다. 전 남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심하게 당했다. 돈도 빼앗기고 엄청 심하게 맞았다.  세상이 99% 악으로 가득 차 있었다. 내가 힘든게 감춰지지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채담은 백세리를 꼭 안아주면서 "힘들 때 언제든지 얘기했으면 좋겠다. 잠수 타지 말고 연락하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채담은 부모님으로부터 성인배우 생활을 응원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 숨길까 했는데 아빠가 '친구가 너 봤다고 하더라. 열심히 해'라고 했다. 지금은 지인들과 가족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이 들 때까지 계속 일하고 싶다. 자식이 어떻게 생각할 것 같냐는 질문을 받는데 '엄마는 당당한데 너는 부끄럽냐. 부끄러우면 뱃속으로 다시 들어가'라고 말할 것이다"라며 소신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