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故앙드레김 아들' 김중도 깜짝 등장 "가업 이어 운영 중..父뛰어넘고파" ('물어보살')

입력 2019.12.10. 07:23 수정 2019.12.10. 07:32

디자이너 故 앙드레김의 아들 김중도가 가업을 운영하면서 느낀 포부를 밝혔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앙드레김의 아들 김중도가 출연했다.

이날 김중도는 "아버지가 하시던 회사를 제가 이어서 운영하고 있다. 의상실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중도는 "앙드레김 선생님이다"라고 답했고, 이를 들은 서장훈과 이수근은 "거짓말하지 말라"며 깜짝 놀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디자이너 故 앙드레김의 아들 김중도가 가업을 운영하면서 느낀 포부를 밝혔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앙드레김의 아들 김중도가 출연했다.

이날 김중도는 "아버지가 하시던 회사를 제가 이어서 운영하고 있다. 의상실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의 회사를 이어서 하다 보니 욕심 같아서는 아버지를 뛰어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아버지가 명성이 있으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저도 아버지처럼 예명을 만들고 싶다. 지금은 아버지 성함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김중도에게 "아버님이 누구냐"고 물었다. 김중도는 "앙드레김 선생님이다"라고 답했고, 이를 들은 서장훈과 이수근은 "거짓말하지 말라"며 깜짝 놀랐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