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언니네쌀롱' 함소원, 출산 후 '사자머리+화장 無'..진화 "섹시 원해"

한해선 기자 입력 2019.12.09. 23:32

함소원 진화 부부가 '언니네 쌀롱'에 등장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언니네 쌀롱'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진화는 첫째 아이를 출산한 후 아내에게 생기를 되찾아주고자 '언니네 쌀롱'에 의뢰했다.

함소원은 "육아맘을 위한 연말 모임 룩"을 부탁했고, 진화는 "섹시한 스타일, 손나은 스타일"을 주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MBC '언니네 쌀롱' 방송화면 캡처

함소원 진화 부부가 '언니네 쌀롱'에 등장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언니네 쌀롱'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은 "진짜 쌀롱 갈 시간이 없다"며 곱슬기 가득한 사자머리와 화장기 없는 얼굴, 수수한 패딩 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진화는 첫째 아이를 출산한 후 아내에게 생기를 되찾아주고자 '언니네 쌀롱'에 의뢰했다. 진화는 "와이프는 원래 진짜 섹시했는데 지금은 옷이 매일 똑같다. 혜정 엄마 스타일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함소원은 "머리 가르마 탈 시간도 없다. 남편이 말 했듯이 내가 결혼 전에는 섹시하게 옷을 입었다. 지금 그런 옷을 입고 아이를 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육아맘을 위한 연말 모임 룩"을 부탁했고, 진화는 "섹시한 스타일, 손나은 스타일"을 주문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