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트와이스 지효 부상, JYP 측 "무질서한 촬영 탓, 자제해주길"(공식입장)

뉴스엔 입력 2019.12.08. 23:12 수정 2019.12.09. 08:27

트와이스 소속사가 팬들에게 질서를 지켜달라 부탁했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2월8일 지효의 부상과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트와이스 소속사가 팬들에게 질서를 지켜달라 부탁했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2월8일 지효의 부상과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김포국제공항 입국 중 무질서하고 과도한 사진 촬영으로 지효가 넘어져 부상을 입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소속사 측은 "'공항 출입국 심사 후 아티스트를 따라오는 행위'는 블랙리스트 규정에 따라 공식적으로 금지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추후 공개방송 및 기타 모든 활동에 참여가 불가하다"며 "이러한 문제가 반복될 경우, 법적인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반복적으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경우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 중임을 알려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안전과 관련된 모든 문제는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팬 여러분들 및 일반 분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되는 사항"이라며 "이에 공식석상에서는 반드시 질서를 지켜주시길 바란다. 나아가 비공식 스케줄을 따라다니는 등의 금지 행위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소속사 측은 "자사는 이러한 금지 행위의 발생을 상시 인지하고 있으며 법적으로 문제시되는 사례에 대한 법적 조치 또한 상시 검토하고 있음을 함께 알려드린다"고 경고한 뒤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조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