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밥은 먹고 다니냐' 이재은 "어린 시절, 집안 생계 책임져..아역 생활 싫었다"

입력 2019.12.03. 00:54

배우 이재은이 아역배우 생활 중 겪은 고충을 솔직히 토로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이재은이 출연해 아역배우 생활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엄마도 '네가 벌지 않으면 집이 힘들어'라고 하셨다. 그래서 '대체 내가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싶어서 아역배우 생활이 싫었다"라고 고백하며 "그래서 영화 '노랑머리'를 한 것도 있지만 그 영화가 나에겐 굉장히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이재은이 아역배우 생활 중 겪은 고충을 솔직히 토로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이재은이 출연해 아역배우 생활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이재은은 "아역들이 오히려 철이 빨리 든다. 어렸을 때부터 집을 책임졌다. 집에 한 사람이 유명하면 공인의 가족들도 평범할 수가 없다"며 "아빠도 사업을 했는데, 실패하고 연이어 사기도 당했다. 제 수익을 부모님이 관리하셨는데 버는 족족 아빠에게 들어갔다. 그렇다 보니 나중에는 '내가 가장도 아닌데 왜 내가 돈을 벌어야 하지'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엄마도 '네가 벌지 않으면 집이 힘들어'라고 하셨다. 그래서 '대체 내가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싶어서 아역배우 생활이 싫었다"라고 고백하며 "그래서 영화 '노랑머리'를 한 것도 있지만 그 영화가 나에겐 굉장히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도 많이 힘들었고, 아역에서 성인으로 갈 때 제가 뭔가를 하면 안 되는 시기였다. 이거 하고 돈을 많이 벌어서 부모님 집도 사드리고, 빚도 탕감을 해주고 싶었다. 독립을 해도 마음이 편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