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일간스포츠

'복면가왕' 차예린 아나운서, 가위바위보 였다.."나만의 앨범 가지고 싶어"

김연지 입력 2019. 12. 01. 19: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김연지]
사진=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가위바위보의 정체는 MBC 차예린 아나운서였다.

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주사위와의 대결에서 패배한 가위바위보가 복면을 벗었다. 가위바위보는 차예린 아나운서였다. 이날 차예린 아나운서는 '2009년 미스코리아 선인데 편견이 있냐'는 질문에 "TV 화면에 나오는 제 모습이 평소 모습보다 차갑고 딱딱해보인다는 말씀을 많이 하시더라"고 답했다.

이어 "실제로는 재미있고 허당기가 있는 사람이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목소리에 토익과 토플이 묻어난다고 하셔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차예린은 "나만의 앨범을 가지고 싶은 꿈이 있었다. 이 자리에 많은 작곡가 분들이 계시니깐 나를 어필하려고 나왔다"고 전했다. 김연지 기자

Copyrightsⓒ일간스포츠, JTBC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