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방구석 1열' 전소니 "'죄 많은 소녀' 속 전여빈 연기, 벅찼다"

강민경 기자 입력 2019.12.01. 11:26 수정 2019.12.01. 11:38

배우 전소니가 영화 '죄 많은 소녀'에서 호흡을 맞춘 전여빈의 연기에 대해 벅찬 감정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전소니는 "'죄 많은 소녀' 시나리오를 보고 감정이 엄청나서 경민이 아니라 다른 역할은 못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내가 아무것도 모르고 어떤 인물을 연기한다는 걸 잘 해보고 싶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민 역할을 제안해줘서 바로 하겠다고 했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영화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 전소니 /사진=JTBC '방구석 1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소니가 영화 '죄 많은 소녀'에서 호흡을 맞춘 전여빈의 연기에 대해 벅찬 감정이 들었다고 밝혔다.

12월 1일 오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에서는 영화 '죄 많은 소녀'(감독 김의석), '살아남은 아이'(감독 신동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전소니, 성유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소니는 "'죄 많은 소녀' 시나리오를 보고 감정이 엄청나서 경민이 아니라 다른 역할은 못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내가 아무것도 모르고 어떤 인물을 연기한다는 걸 잘 해보고 싶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민 역할을 제안해줘서 바로 하겠다고 했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변영주 감독은 "분량은 적지만 모두에게 영향을 주고 있는 영혼이다.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죄 많은 소녀'에 나온 소녀들은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소니는 "저는 너무 아쉬웠다. 같이 호흡할 수 있는 신이 부족했다. 또래 좋은 배우들과 선배들과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전소니는 "얼마 전에 '죄 많은 소녀' 1주년 GV하느라 만났는데 반가워해주셨다. 맨날 섭섭해하고 그랬는데 감독님이 '거리감을 지키고 싶었다'고 이야기 해주셨다"고 서렴ㅇ했다.

또 전소니는 전여빈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전여빈이라는 배우의 연기를 너무 너무 좋게 봤다. 언니는 연기를 너무 좋아하고 항상 배고파하는 게 보였다. '죄 많은 소녀' 안에서의 연기를 보니 벅찬 감정이 들었다"고 전했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