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악마에 씌인 듯 해" 전소니X성유빈 감탄한 '죄많은소녀' 전여빈 연기력(종합)

뉴스엔 입력 2019.12.01. 11:14

배우 전소니와 성유빈이 영화 '죄 많은 소녀' 속 전여빈의 연기에 감탄했다.

12월 1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서는 영화 '죄 많은 소녀'와 '살아남은 아이'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전소니, 성유빈의 모습이 담겼다.

전소니는 "영화 안에서 영희를 보여준 전여빈 배우의 연기를 너무 좋게 봤다. 전여빈 배우는 연기를 좋아하고, 항상 배고파하는 사람이다"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배우 전소니와 성유빈이 영화 '죄 많은 소녀' 속 전여빈의 연기에 감탄했다.

12월 1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서는 영화 '죄 많은 소녀'와 '살아남은 아이'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전소니, 성유빈의 모습이 담겼다.

전소니는 전여빈의 자살 시도 연기에 대해 "현대 무용을 참고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민규동 감독은 김의석 감독의 영화 제작 계기를 대신 설명했다. 민규동 감독은 "김의석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라고 들었다. 실제로 친구의 죽음을 학창시절에 겪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주성철 편집장은 "영화 '파수꾼'의 여고 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민 역할을 맡은 전소니는 "시나리오를 보고 오는 감정이 무척 컸다. 경민 역할 아니면 다른 역할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이미지로만 표현해야 하는 강렬한 캐릭터가 돋보였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전소니는 "일찍 죽는 바람에 선배, 동료 배우들과 만날 수 없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니는 "영화 안에서 영희를 보여준 전여빈 배우의 연기를 너무 좋게 봤다. 전여빈 배우는 연기를 좋아하고, 항상 배고파하는 사람이다"고 칭찬했다. 민규동 감독은 "영화 '간신'이 데뷔작이다. '죄 많은 소녀'를 통해 이렇게 연기 잘하는 배우라는 걸 다시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성유빈 역시 "전여빈 배우가 영화 말미 독백할 때 악마에 씌인 듯한 연기를 보여줬다. 정말 소름이 돋더라"라고 감탄했다.

전소니는 "중, 고등학교 당시가 친구들 사이 권력 싸움이 심해지는 시기다. 영희 역시 자신의 권력을 이용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성유빈은 "고원희 배우가 맡은 한솔 역할이 가장 악하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죄를 영희에게 떠밀었고, 결국 자신의 죄책감 때문에 진실을 털어놓으며 영희에게 또 상처를 주지 않냐"라고 털어놨다. (사진=JTBC '방구석1열'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