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음식점 사장→쿠팡맨'..18년 만에 무대 선 태사자, '슈가맨3'서 근황 공개

유인선 온라인기자 psu23@kyunghyang.com 입력 2019.11.30. 09: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JTBC 제공

그룹 태사자가 18년 만에 4인조 완전체로 시청자들 앞에 섰다. 태사자 멤버들은 ‘슈가맨3’를 통해 팀 활동 종료 후 근황을 전했다.

29일 첫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는 1990년대 인기 그룹이었던 태사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자신들의 히트곡 ‘도’ ‘Time’ 등으로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준 태사자 멤버들은 각자 그동안의 근황을 전했다.

김영민은 “뮤지컬 몇 번 이어 하다가 틈틈이 솔로 앨범을 냈다”며 음악 활동을 계속하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동윤은 “원래 미국에서 와서 미국으로 다시 건너갔다. 거기서 다시 활동을 할까 봐 친구들 연락을 기다렸는데 연락이 안 왔다”고 너스레를 떨며 “현재 음식 쪽 일을 배워서 식당을 운영 중이다”고 밝혔다.

김형준은 “난 쿠팡에서 로켓배송 택배 일하고 있다. 닮았다고 알아보시면 맞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의 장점이 있냐’는 질문에는 “내가 시간을 조절할 수 있어서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3~4개월 모아서 레알마드리드 직관하러 가기도 했다. 나름대로 열심히 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박준석은 “태사자 활동 끝나고 나서 방황도 하고 고민도 하던 찰나에 CF가 들어왔다. CF가 잘 되고 그때부터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며 배우로 전향했다고 밝혔다.

한편 ‘투유프로젝트-슈가맨3’는 매주 금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인선 온라인기자 psu23@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