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인터뷰②]'겨울왕국2' 감독 "올라프 솔로 무비? 아직 계획無..지켜보고 있다"

이승미 입력 2019.11.26. 12:02 수정 2019.11.26. 12:42

'겨울왕국2' 제작진이 캐릭터 '올라프'에 대해 말했다.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를 흔들고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

메가폰을 잡은 크리스 벅 감독과 제니퍼 리 감독, 제작자이자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제작되는 모든 장편 영화를 관리 감독하는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국내 취재진들과 만나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겨울왕국2' 제작진이 캐릭터 '올라프'에 대해 말했다.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를 흔들고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 메가폰을 잡은 크리스 벅 감독과 제니퍼 리 감독, 제작자이자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제작되는 모든 장편 영화를 관리 감독하는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국내 취재진들과 만나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안드르센 동화 원작의 '인어공주'(1991), 조지 스크라이브너 감독의 '올리버와 친구들'(1988) 등 다양한 작품의 캐릭터 디자이너와 애니메이터로 활약했한 바 있는 크리스 벅 감독은 '포카혼타스'(1995)의 수석 애니메이터로 참여하며 기량을 뽐냈다. 이후 감독 데뷔작인 '타잔'(1999)은 전 세계 4억5000만불 흥행 수익을 올린데 이어. 또 다른 연출작 '서핑업(2007)은 세계 유수 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다.

2011년 디즈니 스튜디오에 합류, 제18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 장편 애니메이션을 수상한 '주먹왕 랄프'(2012)의 각본에 참여해 시작부터 남다른 행보를 보인 제니퍼 리 감독은 크린스틴 위그 주연작 '스켈리턴 트윈스'(2014)의 제작, 판타지 SF '시간의 주름'(2018)의 각본, 월드와이드 5억달러 이상의 수익을 낸 '주먹왕 랄프2: 인터넷 속으로'(2019)의 기획에 참여하며 감독 및 제작자로 탄탄한 입지를 다졌다. 그 결과 애니메이션과 상업 영화의 경계를 두지 않고 한계 없는 역량을 펼친 그는 현재 디즈니 스튜디오를 이끄는 수장으로 활약 중이다.

1편에 이어 2편까지 '겨울왕국' 시리즈의 연출을 맡은 크리스 벅과 제니퍼 리 감독은 전편 보다 화려하고 스펙터클해진 스케일은 물론 깊고 확장된 세계과과 스토리로 어린 관객뿐 아니라 어른 관객들의 마음까지 마음을 빼앗고 있다. 지난 21일 국내 개봉해 개봉 5일 만에 479만 관객을 모으며 극장가에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겨울왕국2'는 애니메이션 최초 1000만 관객을 돌파한 1편의 기록까지 넘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연출진들은 극중 큰 웃음 담당하는 올라프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우리 모두 올라프를 너무 사랑한다"고 입을 연 제니퍼 리 감독. 그는 "첫 번째 영화에서는 중반부터 나오는데 두 번 영화에서는 처음부터 나와서 행복했다. 올라프 역시 성장을 하는데 그가 성숙해지는 과정이 그가 아린아이로서 맡은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영화에서 올라프가 1편 영화를 재연하는 모습은 어린아이의 관점으로 본 1편의 내용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이 재미있었다. 우리도 보면서 웃을 수 있었다"며 "또한 올라프가 인생이나 여러 가지를 사색하는 부분이 있지만 중요한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엉뚱하게 보는 모습도 재미있다"고 말했다.

또한 올라프의 쿠키 영상을 만든 이유에 대해 "영화를 만든 후 모든 애니메이터들이 지쳐있는 상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니메이터들이 계속 작업하고 싶은 마음이 남아있더라. 그래서 올라프와 관련된 영상을 그들이 알아서 만들어 낸다. 또한 쿠키 영상을 통해 또한 전편에서 마쉬멜로우 맨도 걱정하시 말라는 메시지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제니퍼 리 감독은 올라프의 높은 인기에 본격적인 올라프 솔로 무비를 만들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올라프를 담당했던 애니메이터들은 당연히 올라프를 너무 사랑하고 우리 스튜디오 모든 직원이 올라프를 사랑한다. 간간히 애니메이터들이 올라프에 대한 것들을 보내주고 있다. 그런데 아직 장편 영화를 만들 정도의 내용은 아니다"라며 "현재 계획은 없지만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겨울왕국2'에서는 크리스티 벨, 이디나 멘젤, 조시 게드, 조나단 그로프 등이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절찬리 상영중.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hcosun.com 사진 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