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한승연 측 "구하라 비보에 큰 충격..믿지 못해"

박미애 입력 2019.11.24. 20:52 수정 2019.11.24. 23:02

구하라 비보에 카라 한승연이 큰 충격에 빠졌다.

한승연은 최근까지 구하라와 연락을 하며 지냈던 터라 누구보다 충격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승연의 한 측근은 24일 "한승연이 구하라의 비보를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구하라의 죽음을 받아들지 못해서 집으로 찾아가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 측근에 따르면 한승연과 구하라는 며칠 전에도 함께 만나 시간을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하라·한승연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구하라 비보에 카라 한승연이 큰 충격에 빠졌다. 한승연은 최근까지 구하라와 연락을 하며 지냈던 터라 누구보다 충격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승연의 한 측근은 24일 “한승연이 구하라의 비보를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구하라의 죽음을 받아들지 못해서 집으로 찾아가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 측근에 따르면 한승연과 구하라는 며칠 전에도 함께 만나 시간을 보냈다. 구하라는 국내 소속사와 계약 기간이 만료된 뒤 지난 6월 일본의 프로덕션오기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일본에서 활동을 해왔다. 일본에서 스케줄을 마치고 귀국하면 한승연뿐 아니라 카라 멤버들과 시간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구하라는 이날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강남경찰서는 이날 신고를 통해 자택에서 숨진 구씨를 발견, 정확한 사인과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카라 출신인 구하라는 그룹 해체 후 국내와 일본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불법촬영 및 폭행, 협박 의혹을 둘러싼 고소전을 벌이다 최근 일본 연예계에 복귀해 활동을 재개했다. 구하라는 지난 10월 세상을 떠난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와도 절친한 사이였다.

지난 달 30일 구하라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구하라와 한승연

박미애 (orialdo@edaily.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