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엔터미디어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나영석 PD의 기막힌 호소 통할까

정덕현 입력 2019.11.22. 16:19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서 나영석 PD는 구독 취소를 호소했다.

게다가 구독 취소를 하려면 공약을 걸라는 네티즌들의 요구에 나영석 PD가 무언가를 이야기하려 하자, 이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신효정 PD는 "선배 입조심 하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1박2일> 시절 시도하려 했다 못간 남극을 다시 가라는 공약이 나왔고, 채널 십오야 구독을 취소하고 대신 펭수를 구독하라고 나영석 PD가 독려하자 펭수와 함께 남극을 가라는 공약도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독 취소하라는 나영석 PD, 이런 유튜버 처음이야

[엔터미디어=정덕현]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서 나영석 PD는 구독 취소를 호소했다. 그가 앉아 있는 책상 위에는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하면 구글이 보내주는 골드버튼이 놓여져 있었다. 나영석 PD는 “보통 몇 주가 걸리는데 100만 돌파하자마자 골드버튼이 도착했다”며 “아예 준비해놓고 있었던 것”이라고 괘씸해(?) 했다.

지난 9월 20일 tvN에서 첫 방송된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기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정규편성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짧은 방송분량을 보여줬다. 거의 시작했다 바로 끝나는 수준. 대신 나영석 PD는 그 전편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는 역발상 방송을 시도했다. 보통은 유튜브를 통해 짧게 방송을 하고 그걸 모아 본방을 하는 방식의 정반대 흐름을 시도한 것. 이것은 달라진 미디어 환경을 잘 보여주는 실험적인 시도였다.

문제는 첫 방송 라이브를 진행하면서 나영석 PD가 비현실적인 공약을 걸었던 것. 구독자가 100만 명을 넘을 경우 은지원, 이수근을 달나라에 보내겠다고 한 약속이 사단이 되었다. 실제로 구독자가 100만 명을 돌파하자 나영석 PD는 11월 20일 긴급 라이브 방송을 열었다. 기막히게도 그 방송이 내건 캠페인은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다. 세상에 구독 취소하라는 방송을 할 줄이야.

나영석 PD는 알아보니 달나라 가는 비용이 1인 당 4천억 원이 소요되고, 이수근과 은지원이 가게 되면 8천억 원이 든다고 했다. tvN을 담보 잡혀도 빌릴 수 없는 금액이란다. 나영석 PD는 구독 취소 방송을 통해 왜 취소를 해야 하는가에 대한 나름의 논리를 진지하게 내세움으로써 큰 웃음을 줬다. 심지어 구독 취소를 하지 않아 달나라에 가게 되면 우리나라가 아닌 외국에서 해야 하기 때문에 ‘국부유출’이란다. 유튜브 구독 취소가 국부유출을 막는 거라니 도대체 이런 황당한 상황이 있을까.

게다가 구독 취소를 하려면 공약을 걸라는 네티즌들의 요구에 나영석 PD가 무언가를 이야기하려 하자, 이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신효정 PD는 “선배 입조심 하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조심스럽게 나영석 PD가 오히려 구독 취소 해주는 걸로 원하는 공약을 올려 달라 했고, 기상천외한 공약들이 쏟아져 나왔다. <1박2일> 시절 시도하려 했다 못간 남극을 다시 가라는 공약이 나왔고, 채널 십오야 구독을 취소하고 대신 펭수를 구독하라고 나영석 PD가 독려하자 펭수와 함께 남극을 가라는 공약도 나왔다. 삭발을 하라는 공약에도 나영석 PD는 “그게 뭐 어렵나요?”하고 선선히 받아들였다.

나영석 PD가 웬만한 예능인들보다 더 웃음을 준다는 건 이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이번 방송을 통해 보니 그의 탁월한 상황 활용 능력이 새삼 도드라진다. 사실 그 누가 달나라에 진짜로 갈 거라 믿을 것인가. 하지만 그 상황을 진지하게 끌어와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주고 있으니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아마도 유튜브에서 구독취소로 웃기는 유튜버는 거의 유일하지 않을까 싶다.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 캠페인은 효과가 있어 방송 직후 구독자 수가 일순 90만 명대로 하락했다. 하지만 단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다시 100만 명을 돌파했다. 결국 이 공약을 진짜로 해야 하는가의 여부는 시한인 22일 밤 11시에 결정된다. 과연 구독 취소 캠페인은 효과를 볼 것인가. 이미 충분히 재밌었던 필자는 물론 취소 버튼을 눌렀지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유튜브]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