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시스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캐릭터 어려워 불안했다"

이수지 입력 2019. 11. 22. 15:03

기사 도구 모음

그룹 'SF9'의 로운(23)이 MBC TV 수목극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첫 주연 연기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로운은 22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밝힌 종방 소감에서 "5월 말에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6월부터 11월까지 사계절 중에 여름, 가을, 겨울을 같이 한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끝이 났다"라며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캐릭터가 너무 어려워서 많이 불안하고 자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21일 종방한 MBC TV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하루'역을 연기한 그룹 'SF9'의 로운 (사진=FNC 엔터테인먼트 제공) 2019.11.22.suejeeq@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그룹 'SF9'의 로운(23)이 MBC TV 수목극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첫 주연 연기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로운은 22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밝힌 종방 소감에서 "5월 말에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6월부터 11월까지 사계절 중에 여름, 가을, 겨울을 같이 한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끝이 났다"라며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캐릭터가 너무 어려워서 많이 불안하고 자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회차가 진행될수록 스스로 생각한 말과 행동들에 '하루'다움이 묻어나올 때 너무 행복했다"며 "로운의 시선이 아닌 하루의 시선으로 대본을 보면서 옷을 입고, 신발을 신고, 말과 행동을 하면서 자세하게 묘사돼있지 않은 하루의 형체가 점점 생겨났다. 이처럼 하루가 되기 위해서 정말 큰 노력을 했던 드라마"라고 했다.

지난 21일 종방한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은단오'(김혜윤)와 정해진 운명을 바꾸고자 한 '하루' 역을 맡은 로운은 첫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극 중 사극과 현대극, 자아 찾기, 기억 여부 등 변화가 많은 인물을 표현했다.

자신의 역에 대한 애정도 커졌다. 로운은 "드라마를 시작하기 전에 이 드라마를 봐주는 대중이 내가 스스로 연기하면서 느꼈던 감정들을 꼭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당연히 그래줬다"며 "드라마가 끝나면 조금 홀가분할 것 같았는데 '하루'를 사랑하고 고민하고 노력한 만큼 깊고 긴 여운이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마친 로운은 그룹 'SF9' 멤버로 해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