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선아 "다른 사람의 인생 대신 사는 직업, 의미있다"[화보]

뉴스엔 입력 2019.11.20. 09:08

김선아 발리 화보가 공개됐다.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데오가를 향한 복수를 꿈꾸는 제니장으로 열연한 배우 김선아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12월호의 화보를 장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선아 발리 화보가 공개됐다.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데오가를 향한 복수를 꿈꾸는 제니장으로 열연한 배우 김선아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12월호의 화보를 장식했다.

발리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는 드라마 속 긴장감 넘치던 캐릭터에서 벗어나 배우 본연의 자연스럽고 여유로운 모습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매회 마다 화제를 모았던 제니장의 패션만큼 화보에서도 감각적인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라치아와의 인터뷰에서는 종영을 앞둔 시크릿 부티크 작품과 제니장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선아는 “늘 존경하던 박형기 감독님에 대한 신뢰로 드라마를 선택하게 됐다. 여자들이 주도적으로 스토리를 이끌어 가는 점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이런 장르를 통해 여배우들의 스펙트럼이 확대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감사했다”라며 “제니장은 복수를 위해 많은 것을 숨기고 살아야 하는 가엽고 외로운 사람이었다. 품위 있는 그녀의 박복자와 우아진이 만들어낸 케미도 상당했지만, 제니장과 데오가 여자들 간의 케미가 좀 더 폭발적이고 통쾌감이 큰 것 같다”라고 했다.

또 배우로서의 삶에 대해 “다른 사람의 인생을 대신 살면서 그 감정을 전달하는 직업이 얼마나 의미 있고 소중한지 깨닫고 있다. 연기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치 있는 경험들을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많이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선아와 함께 한 화보와 인터뷰는 그라치아 매거진 1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그라치아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