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사풀인풀 불륜녀 조우리 "학교폭력 철없을 때 저지른 짓" 뻔뻔 [결정적장면]

뉴스엔 입력 2019.11.18. 06:02

조우리가 뻔뻔한 태도로 조윤희를 기함하게 했다.

11월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31-32회 (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에서 김설아(조윤희 분)는 문해랑(조우리 분)에게 분노했다.

김설아가 "철없을 때 저지른 짓? 그럼 당한 사람은? 당한 우리 청아는? 후회한다고 하면 다 끝나는 일이야?"라고 분노하자 문해랑은 "정말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청아가 갑자기 자퇴한 이후로 내내 마음에 걸렸다. 진심이다"고 거듭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우리가 뻔뻔한 태도로 조윤희를 기함하게 했다.

11월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31-32회 (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에서 김설아(조윤희 분)는 문해랑(조우리 분)에게 분노했다.

김설아는 남편 도진우(오민석 분) 불륜녀 문해랑이 제 여동생 김청아(설인아 분)를 과거 왕따시킨 학교폭력 가해자란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김설아는 문해랑을 찾아가 책을 던지고 “고작 그거 맞고 아프니? 기억은 하니? 네가 내 동생에게 저지른 일 말이야”라고 성냈다. 이에 문해랑은 “철없을 때 저지른 일이다.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설아가 “철없을 때 저지른 짓? 그럼 당한 사람은? 당한 우리 청아는? 후회한다고 하면 다 끝나는 일이야?”라고 분노하자 문해랑은 “정말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청아가 갑자기 자퇴한 이후로 내내 마음에 걸렸다. 진심이다”고 거듭 말했다.

김설아가 “입만 열면 그놈의 진심. 진심으로 후회하고 반성하면 다 되는 일이야? 용서는 빌지도 않아놓고 왜 네가 널 용서해?”라며 어이없어 하자 문해랑은 “청아에게 사과할 생각이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용서받고 싶다. 청아가 용서해줄 때까지 빌고 또 빌 거다”고 말해 김설아를 기함하게 했다.

김설아는 “뭐? 너 무서운 애구나”라며 황당해 했고, 문해랑은 “용기가 생겼을 뿐이다. 다음 기회가 없을 수도 있다는 걸, 어느 날 갑자기 세상에서 내가 사라질 수도 있다는 걸 이제 아니까요”라고 답했다.

이후 과거 일을 반성하고 있다던 문해랑은 홍화영(박해미 분)이 며느리 김설아를 쫓아내게 도와주면 그 자리를 주겠다고 약속하자 덥석 제안을 받아들이며 악행을 계속해 김설아 모친 선우영애(김미숙 분)까지 분노하게 했다. (사진=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