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신봉선 "간장게장 안 먹었으면" 창고 정리에 좌절+한숨 '전참시'[어제TV]

뉴스엔 입력 2019.11.17. 06:00

송은이가 신봉선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더불어 송은이는 신봉선에게 "밥 먹고 회사에 가서 일을 한 뒤 영화를 보자"고 제안했다.

송은이는 신봉선에게 "둘이 하면 금방 하는 일이다"며 창고 정리를 부탁했다.

송은이는 그런 신봉선에게 물청소를 제안했고, 신봉선은 "물청소는 재환이랑 했으면 좋겠다"고 거절해 폭소를 유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소희 기자]

송은이가 신봉선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1월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은이와 신봉선의 알찬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송은이, 신봉선은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찍기 위해 뭉쳤다. 이 때 신봉선은 송은이에게 빨간색 원피스를 건넸고, 송은이는 어색하다며 이를 거절했다.

그러나 송은이는 계속된 신봉선의 부탁에 원피스를 입기로 결정했다. 신여성 스타일로 새롭게 변신한 송은이. 이를 본 양세형은 "20살은 어려보인다"고 했고, 이영자 역시 "멀리서 보면 문근영이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신봉선 덕분에 인생샷을 건진 송은이는 프로필 촬영 후 간장게장 맛집으로 향했다. 신봉선은 맥주 마시기를 원했고, 송은이는 흔쾌히 허락했다. 더불어 송은이는 신봉선에게 "밥 먹고 회사에 가서 일을 한 뒤 영화를 보자"고 제안했다.

회사에 도착한 두 사람. 송은이는 신봉선에게 "둘이 하면 금방 하는 일이다"며 창고 정리를 부탁했다. 엄청난 양의 잡동사니를 본 신봉선은 "저거 알았으면 간장게장 안 먹고 집에 갔을 거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신봉선은 어쩔 수 없이 송은이를 도와 선반 조립에 나섰다. 신봉선 덕분인지 송은이는 수월하게 선반 조립을 마쳤다. 하지만 창고에 선반을 설치하기가 쉽지 않았고, 이를 본 신봉선은 아이디어를 내 문제를 해결했다. 송은이는 "신봉선 똑똑하다"고 칭찬을 쏟아냈다.

일을 마친 두 사람은 테라스에서 휴식 시간을 가졌다. 신봉선은 "한시도 허투루 안 쓰고 알찬 하루를 보냈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그런 신봉선에게 물청소를 제안했고, 신봉선은 "물청소는 재환이랑 했으면 좋겠다"고 거절해 폭소를 유발했다.

신봉선의 활약으로 미뤄왔던 창고 정리를 마무리한 송은이.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위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뉴스엔 박소희 shp640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