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김남길, 성 바실리 대성당에서 '열혈사제' 추억 "사제복 입고 올 걸"

뉴스엔 입력 2019.11.15. 00:54

배우 김남길이 성 바실리 대성당의 신비로운 분위기에 매료됐다.

입구부터 화려한 성화들로 가득 찬 신비로운 분위기에 압도된 출연자들은 탄성을 내지르며 성당 곳곳을 살펴봤다.

다른 출연자들과 다른 통로로 구석구석 살펴보던 김남길은 "성스러운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 (열혈사제 때문에) 친근하게 느끼는 것도 있지만 저는 되게 좋았던 거 같다. 그러면서 내가 사제복을 입고올까 이런 생각도 들고"라며 농담을 건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배우 김남길이 성 바실리 대성당의 신비로운 분위기에 매료됐다.

11월 14일 tvN ‘시베리아 선발대’ 방송에서는 성 바실리 대성당을 찾은 출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자들은 화려한 성당 외벽에 크게 감탄한 뒤 곧바로 티켓을 구매해 성당 내부로 들어갔다. 입구부터 화려한 성화들로 가득 찬 신비로운 분위기에 압도된 출연자들은 탄성을 내지르며 성당 곳곳을 살펴봤다.

다른 출연자들과 다른 통로로 구석구석 살펴보던 김남길은 “성스러운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 (열혈사제 때문에) 친근하게 느끼는 것도 있지만 저는 되게 좋았던 거 같다. 그러면서 내가 사제복을 입고올까 이런 생각도 들고”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선균도 “처음에는 굳이 들어와야 하나. 사진만 찍고 가면 안 되나 그런 생각도 했는데 그 안에 그림을 보면 박물관 못지않은 경이로움이 있다”고 칭찬했다. (사진=tvN '시베리아 선발대'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