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한국일보

빅스 레오, 12월 2일 사회복무요원 입대 "공황장애 치료 중" [전문]

이호연 입력 2019.11.14. 08:18

그룹 빅스 멤버 레오(본명 정택운)가 12월 입대한다.

레오는 14일 빅스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필 손편지를 공개하며 "12월 2일, 조금 늦은 입대를 하게 됐다. 일반적인 입대가 아니라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됐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빅스 레오가 다음달 군 복무를 시작한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빅스 멤버 레오(본명 정택운)가 12월 입대한다.

레오는 14일 빅스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필 손편지를 공개하며 "12월 2일, 조금 늦은 입대를 하게 됐다. 일반적인 입대가 아니라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레오는 "저는 2013년 11월 빅스 월드 투어 팬미팅을 할 때 부터 시작된, 심한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아 왔다. 지금까지 꾸준히 약을 잘 먹으며 더 나빠지지 않게 치료하고 있다. 오래전부터 건강하게 군복무를 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늘 생각해왔기에 늦은 입대를 하는 지금에도 결국 그렇게 하지 못하게 되어 여러모로 마음이 무겁다. 가장 먼저는 제가 아파서 걱정하실 많은 분들께, 또 어쩌면 실망하실분들께도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한 레오는 "8년간 저를 서포트 해주시고 빅스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말씀 드리고 싶다. 여러분 덕분에 지금의 제가, 그리고 빅스가 있다. 받은것들이 너무 많아서 고마운 마음보다 늘 미안한 마음이 더 크지만 거기에 보답할 수 있게 더 건강해지도록 노력하며 잘 다녀오겠다"고 전했다.

한편, 빅스는 지난 3월 엔의 입대에 이어 12월 레오의 입대로 그룹 활동에 있어 군(軍)백기를 갖고 있다.

레오는 최근까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무대에 서는 등 입대 직전까지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만나왔다.

▶이하 빅스 레오의 자필 손편지 전문.

안녕 별빛들 오늘은 여러분들이 궁금해하던 이야기에 대해 쓰려고 합니다.

여러분께서 아시다시피 저는 90년생이고, 12월 2일,조금 늦은 입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일반적인 입대가 아니라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되었어요.

저에 대해 많은걸 아는 팬분들은 이미 알고 계신 이야기이기도 한데요. 저는 2013년 11월 빅스 월드 투어 팬미팅을 할 때 부터 시작된, 심한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아 왔습니다. 지금까지 꾸준히 약을 잘 먹으며 더 나빠지지 않게 치료하고 있고요.

오래전부터 건강하게 군복무를 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늘 생각해왔기에 늦은 입대를 하는 지금에도 결국 그렇게 하지 못하게 되어 여러모로 마음이 무겁습니다. 가장 먼저는 제가 아파서 걱정하실 많은 분들께, 또 어쩌면 실망하실분들께도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저에게 직접 표현은 못하고 불안해 하시며 제 일처럼 걱정해주시는걸 너무나 잘 알고 있어요. 빅스로 지내는 7-8년동안, 너무 힘들어 멈추고 싶었던 많은 순간에도 다시 기운 차리고 바르게 걸어 갈 수 있었던건, ‘별빛’ 우리 뮤즈들 덕분이였어요. 그대들이 있기에 지금의 저도 존재합니다.

8년간 저를 서포트 해주시고 빅스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말씀 드리고 싶어요. 여러분 덕분에 지금의 제가, 그리고 빅스가 있습니다. 이 감사함 고마움 절대 잊지 않고, 여러분께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 노래로 보답하는 정택운,그러한 여러분의 ‘뮤즈’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게요.

받은것들이 너무 많아서 고마운 마음보다 늘 미안한 마음이 더 크지만 거기에 보답할 수 있게 더 건강해지도록 노력하며 잘 다녀오겠습니다.

늘 힘이 되어줘서,그리고 나보다 나를 더 사랑해주고 지켜줘서 고개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중심이 되어준 우리 ‘별빛’들... 다시한번 또 다른 걱정을 준 거 같아서 미안해요. 그리고 사랑합니다. 앞으로도 저 택운이 우리 동생들 친구 빅스 잘 부탁해요.

From. 택운이가. 오래갈 수 있게 제가 더 잘할게요.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